수도생활

조회 수 1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도 여기 있어요!”




내 산책시간은

보석같은 시詩들을 줍는 시간


“나도 여기 있어요!”

소스라쳐 놀라 돌아보니


노란 수세미꽃 

환히 웃고 있었다.


“나 여기 있다!”

바라보며 웃으시는 주님같다.




2015.8.16.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 튤립 프란치스코 2019.04.20 45
384 “붕어빵 4개 천원!” 프란치스코 2019.10.08 45
383 꽃자리 프란치스코 2015.07.22 46
382 마음도 그러하다 프란치스코 2017.12.15 46
381 보석 줍기 프란치스코 2019.08.22 46
380 치열한 삶 프란치스코 2019.09.14 46
379 꽃은 별星이요 눈眼이다. 프란치스코 2015.05.28 47
378 프란치스코 2015.04.19 47
377 푸른 솔 프란치스코 2015.08.03 47
376 조각彫刻 프란치스코 2016.03.25 47
375 작은 소망 프란치스코 2017.12.14 47
374 매일 강론 프란치스코 2018.11.08 47
373 주님, 당신이십니다! 프란치스코 2019.02.14 47
372 나도 그렇다 3 프란치스코 2019.07.12 47
371 내 집무실 프란치스코 2015.06.30 48
370 들꽃 野生花의 영성 프란치스코 2015.07.04 48
369 이 행복에 사네 프란치스코 2018.09.11 48
368 왜 그럴까? 프란치스코 2018.04.04 48
367 프란치스코 2018.05.02 48
366 당신 모두가 다 좋다 프란치스코 2018.10.22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