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조회 수 17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도 여기 있어요!”




내 산책시간은

보석같은 시詩들을 줍는 시간


“나도 여기 있어요!”

소스라쳐 놀라 돌아보니


노란 수세미꽃 

환히 웃고 있었다.


“나 여기 있다!”

바라보며 웃으시는 주님같다.




2015.8.16.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0 기도할 때 프란치스코 2015.08.04 91
529 찬미는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15.08.04 85
528 밤새 깨어 프란치스코 2015.08.06 37
527 그리움 프란치스코 2015.08.06 55
526 담백한 맛 프란치스코 2015.08.07 73
525 날마다 프란치스코 2015.08.08 52
524 깨달음 프란치스코 2015.08.08 67
523 내 마음 꽃이라면 프란치스코 2015.08.10 152
522 영혼의 꽃 프란치스코 2015.08.11 201
521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15.08.11 56
520 자유의 아이들 프란치스코 2015.08.13 82
519 축복 프란치스코 2015.08.13 53
518 감사 고백 프란치스코 2015.08.15 81
517 매일강론 프란치스코 2015.08.15 65
» “나도 여기 있어요!” 프란치스코 2015.08.16 174
515 수도원 성전의 성모님 프란치스코 2015.08.16 99
514 영원한 삶 프란치스코 2015.08.17 48
513 삶은 기적이다 프란치스코 2015.08.18 112
512 거수경례 프란치스코 2015.08.18 75
511 삶의 열매 프란치스코 2015.08.19 1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3 Next
/ 3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