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12.21 12:55

하느님의 두 젖가슴

조회 수 23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느님의 두 젖가슴



날마다

수없이 바라보는


하느님의 

두 젖가슴


한쪽은 크고

한쪽은 작다


불룩한

불암산 두 봉우리



2015.12.20. 아침



*더불어 생각나는 전설은 아비가일이 얼마나 아름다운 여인였는지 보여 주는 다음과 같은 일화다. 하루는 다윗과 아비가일이 어두운 골짜기를 걷고 있었다. 달도 비치지 않는 컴컴한 밤이었다. 그때 다윗이 아비가일에게 청했다.

“그대의 젖가슴을 풀어 헤쳐 그 빛으로 우리가 가는 길을 비추어 주오.”(사랑. 분도출판사, 88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0 광야 프란치스코 2015.01.14 521
509 여백의 미美-겨울 풍경이 좋다 프란치스코 2016.01.07 433
508 내 운명을 사랑하라 프란치스코 2015.06.08 420
507 천사의 나팔꽃 프란치스코 2015.08.20 377
506 나 예수님 배경이 되어 드리면 프란치스코 2015.05.17 280
505 어, 시든 꽃도 프란치스코 2015.03.18 248
504 영원한 삶 프란치스코 2015.06.03 237
» 하느님의 두 젖가슴 프란치스코 2015.12.21 234
502 하늘 그림 감상 프란치스코 2015.08.28 226
501 호박이 좋다 프란치스코 2015.09.01 225
500 사랑은 이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16.04.14 223
499 꽃 그림을 다오 프란치스코 2015.02.17 221
498 당신 옆에 있으면 프란치스코 2016.05.28 212
497 수도자의 삶 프란치스코 2017.03.22 210
496 구름처럼, 바람처럼, 물처럼 프란치스코 2015.09.10 208
495 태산목泰山木 꽃 프란치스코 2015.06.26 208
494 목마름과 아픔 프란치스코 2015.06.11 201
493 하느님처럼! 프란치스코 2015.03.15 201
492 영혼의 꽃 프란치스코 2015.08.11 199
491 당신이 되고 싶습니다 프란치스코 2017.09.03 1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