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조회 수 11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저를 축복하소서




세월 흘러 

나이들어 늙어도

언제나 거기 그 자리 


하늘향한

향기롭고 기품있는

나무들이 좋다 


초겨울

 동안거冬安居에 

들어간 겨울나무들이 좋다


욕망慾望과 허영虛榮, 환상幻想의 

나뭇잎들

다 떠나 보내고


나뭇가지들 

 본질本質로 

깨어 침묵중에 기도하는 겨울나무들이 좋다


내 나이 얼마인가

초겨울 인생이 아닌가

얼마 지나 새해 되면 나는 칠순七旬이다


구체적 귀가歸家준비

주님 뵈올 기쁨에, 부활의 봄을 맞이할 기쁨에

벌써 서서히 마음 설레는 구나


이제 몸과 마음 

추슬러

흔들림 없이 본질로 살 때이다


하나 둘 모두 비워내고 

텅 빈 충만充滿으로

있는 듯 없는 듯 보일듯 말듯 사는 거다


아, 이제부터 

본격적 내 인생 조각彫刻 마무리에

심혈心血의 정성을 쏟을 거다


하루하루

아름다운 주님 닮은 내 모습 조각하여

주님 만나는 날 봉헌奉獻할 거다


내 사랑 주님이시여

일편단심一片丹心 

당신을 애모愛慕하며 살아 온 저를 축복하소서



2017.12.16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2 최고의 찬사 프란치스코 2015.11.20 114
541 은총에 촉촉이 젖어 프란치스코 2015.03.31 114
540 노란 리본 프란치스코 2015.03.15 114
539 성소聖召 프란치스코 2020.10.19 113
» 주님, 저를 축복하소서 프란치스코 2017.12.16 113
537 슬퍼하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8.05.19 113
536 자유가 되었다 프란치스코 2017.01.13 113
535 당신있어 프란치스코 2016.04.30 113
534 사랑에 불타는 청춘이어라 프란치스코 2016.02.07 113
533 하느님 그림, 하느님 시 프란치스코 2018.09.13 112
532 상처받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7.06.11 112
531 오늘도 하느님 찾아 오셨다 프란치스코 2017.05.26 112
530 여백餘白에 대한 사랑 프란치스코 2016.04.09 112
529 삶은 기적이다 프란치스코 2015.08.18 112
528 바다 1 프란치스코 2015.05.23 112
527 향기맡고 프란치스코 2017.06.19 111
526 거대한 겸손 프란치스코 2015.10.08 111
525 행복 프란치스코 2015.09.11 111
524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0.12.15 110
523 오늘의 복음 프란치스코 2016.04.10 1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4 Next
/ 3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