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05.23 05:43

바다

조회 수 1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다



하늘은 바다

구름은 섬


바다가 

보고 싶을 때


바다에

가고 싶을 때


바라보는

하늘 바다, 구름 섬



2015.5.23. 아침

  • ?
    행복디자이너 2015.06.03 10:47
    바다가 보고 싶을 때~~
    수사님은 하늘을 보시는군요.

    불암산이 유난히 수도원 가까이 내려앉았던 지난 달 어느 날(5월 10일)
    '서로 사랑하라'는 수사님의 말씀을 들었거든요..
    우유에 담은 커피처럼 오래도록 가슴에 향기가 남았어요. 그리고는 그 향기 다시 맡고 싶은 마음에 이곳 홈페이지를 자주 찾아오고 '사랑 밖엔 길이 없었네'를 사서 읽고 그 책을 다시 견진 대자에게 선물했답니다. 아마 그의 영혼도 수사님의 향기로 더 맑아졌을 거예요.

    며칠 만에 이곳에 들어와서 '바다'를 읽는데 미소가 지어졌답니다.
    어쩌면 수사님의 마음과 저의 마음과 이렇게 같은 걸까요?
    저도 때로는 하늘이 바다로 보이거든요.

    정말이냐구요? 저의 시 한번 읽어주실래요? 그러면 아하~~ 하시고 말걸요~

    언제나 영혼도 몸도 유월나무처럼 싱그러우시기를 기도합니다~

    영혼이 찌푸둥할 때 찾아와 씻을 곳이 생겨서 참 좋은 라파엘올림

    「하늘 나라」

    하늘은 바다
    구름은 땅

    하늘 바다 옆 구름 땅
    커졌다 작아졌다
    또 커졌다 작아졌다

    구름 나라 옆 구름 섬
    생겼다 없어졌다
    또 생겼다 없어졌다

    덩달아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늘 바다

    재미있는
    하늘 나라.

    원문 http://blog.daum.net/homonovus/22070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4 최고의 찬사 프란치스코 2015.11.20 114
543 은총에 촉촉이 젖어 프란치스코 2015.03.31 114
542 노란 리본 프란치스코 2015.03.15 114
541 성소聖召 프란치스코 2020.10.19 113
540 주님, 저를 축복하소서 프란치스코 2017.12.16 113
539 슬퍼하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8.05.19 113
538 자유가 되었다 프란치스코 2017.01.13 113
537 당신있어 프란치스코 2016.04.30 113
536 사랑에 불타는 청춘이어라 프란치스코 2016.02.07 113
535 하느님 그림, 하느님 시 프란치스코 2018.09.13 112
534 상처받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7.06.11 112
533 오늘도 하느님 찾아 오셨다 프란치스코 2017.05.26 112
532 여백餘白에 대한 사랑 프란치스코 2016.04.09 112
531 삶은 기적이다 프란치스코 2015.08.18 112
» 바다 1 프란치스코 2015.05.23 112
529 향기맡고 프란치스코 2017.06.19 111
528 거대한 겸손 프란치스코 2015.10.08 111
527 행복 프란치스코 2015.09.11 111
526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0.12.15 110
525 오늘의 복음 프란치스코 2016.04.10 1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4 Next
/ 3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