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05.23 05:43

바다

조회 수 1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다



하늘은 바다

구름은 섬


바다가 

보고 싶을 때


바다에

가고 싶을 때


바라보는

하늘 바다, 구름 섬



2015.5.23. 아침

  • ?
    행복디자이너 2015.06.03 10:47
    바다가 보고 싶을 때~~
    수사님은 하늘을 보시는군요.

    불암산이 유난히 수도원 가까이 내려앉았던 지난 달 어느 날(5월 10일)
    '서로 사랑하라'는 수사님의 말씀을 들었거든요..
    우유에 담은 커피처럼 오래도록 가슴에 향기가 남았어요. 그리고는 그 향기 다시 맡고 싶은 마음에 이곳 홈페이지를 자주 찾아오고 '사랑 밖엔 길이 없었네'를 사서 읽고 그 책을 다시 견진 대자에게 선물했답니다. 아마 그의 영혼도 수사님의 향기로 더 맑아졌을 거예요.

    며칠 만에 이곳에 들어와서 '바다'를 읽는데 미소가 지어졌답니다.
    어쩌면 수사님의 마음과 저의 마음과 이렇게 같은 걸까요?
    저도 때로는 하늘이 바다로 보이거든요.

    정말이냐구요? 저의 시 한번 읽어주실래요? 그러면 아하~~ 하시고 말걸요~

    언제나 영혼도 몸도 유월나무처럼 싱그러우시기를 기도합니다~

    영혼이 찌푸둥할 때 찾아와 씻을 곳이 생겨서 참 좋은 라파엘올림

    「하늘 나라」

    하늘은 바다
    구름은 땅

    하늘 바다 옆 구름 땅
    커졌다 작아졌다
    또 커졌다 작아졌다

    구름 나라 옆 구름 섬
    생겼다 없어졌다
    또 생겼다 없어졌다

    덩달아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늘 바다

    재미있는
    하늘 나라.

    원문 http://blog.daum.net/homonovus/22070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9 모두가 다 좋다 프란치스코 2021.03.01 61
458 모두가 이쁘다 프란치스코 2015.10.21 108
457 모두가 좋다 프란치스코 2015.06.08 36
456 모두가 하느님 체험이다 프란치스코 2015.07.08 57
455 모든 날이 다 좋다 프란치스코 2015.06.14 126
454 목마름과 아픔 프란치스코 2015.06.11 209
453 무공해 프란치스코 2021.05.13 25
452 무공해의 삶 프란치스코 2019.09.14 41
451 무아(無私)의 아름다움 프란치스코 2015.03.28 138
450 무아無我의 사랑으로 피어난 진아眞我의 꽃들 프란치스코 2020.06.22 23
449 문제와 답 프란치스코 2017.12.17 60
448 프란치스코 2020.05.29 14
447 물음 프란치스코 2020.04.26 17
446 미사典禮의 아름다움 프란치스코 2015.06.08 89
445 민들레꽃 프란치스코 2020.04.19 23
444 민들레꽃들 프란치스코 2020.04.16 27
443 믿음 프란치스코 2019.07.19 46
442 믿음 프란치스코 2020.07.14 54
» 바다 1 프란치스코 2015.05.23 112
440 바다가 되었다-수평선- 프란치스코 2016.04.17 7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4 Next
/ 3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