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9.10.24 08:32

개탄慨嘆하다

조회 수 5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탄慨嘆하다

 

 

 

사람 사냥하고

희희낙락하는 미친 이들 같다

 

 

사악하고

잔인하고

살벌한 모습들이

 

 

싸우는 맛에

죽이는 맛에

사는 것 같다

 

 

어찌

이게 사람이라 할 수 있나

괴물이요 악마지

 

 

정치 현실이 이렇다

물로 하면

몇 급수 물에 사는 사람들일까

 

 

2019.10.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개탄慨嘆하다 프란치스코 2019.10.24 54
9 크고 깊고 고요한 삶 프란치스코 2019.11.02 56
8 여여如如한 삶1 프란치스코 2019.11.07 44
7 여여한 삶2 프란치스코 2019.11.07 66
6 진리의 연인 프란치스코 2019.11.22 71
5 절망은 없다 프란치스코 2019.12.18 40
4 소원 프란치스코 2019.12.21 44
3 나에게 주신 신탁神託 프란치스코 2019.12.23 69
2 이런 삶일 수는 없나? 1 프란치스코 2020.01.09 39
1 하느님의 자녀답게 살자 프란치스코 2020.01.20 21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