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0.10.19 12:44

성소聖召

조회 수 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소聖召

 

 

갈 곳도

가고 싶은 곳도 없다

 

만날 분도

만나고 싶은 분도 없다

 

할 말도

하고 싶은 말도 없다

 

오늘 지금 여기가

세상의 중심이다

 

가서 침묵중에 만날 분은

오늘 지금 여기 계신 주님뿐이다

 

주님만으로 충분하다

이게 내 성소聖召인가 보다

 

 

2020.10.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마음 프란치스코 2020.07.14 29
13 믿음 프란치스코 2020.07.14 34
12 영원한 도반 프란치스코 2020.07.19 30
11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0.07.20 33
10 내적혁명 -늘 맑게 흐르는 강같은 삶- 프란치스코 2020.07.24 81
9 꽃자리 프란치스코 2020.07.25 59
8 소망 프란치스코 2020.08.03 49
7 마음은 프란치스코 2020.08.04 75
6 찬미가 프란치스코 2020.08.04 76
5 하늘길 프란치스코 2020.09.23 44
» 성소聖召 프란치스코 2020.10.19 57
3 오늘 지금 여기 프란치스코 2020.11.05 38
2 정주의 삶자체가 휴가인데 프란치스코 2020.11.09 41
1 말씀 태양 프란치스코 2020.11.14 44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