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0.01.09 09:06

이런 삶일 수는 없나?

조회 수 6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런 삶일 수는 없나?

 

 

 

수도원

역사歷史와 함께 하는

울창한 거목巨木으로 자란 

아름드리 나무들

바라볼 때 마다 감동感動이다

내적內的 성장成長도 이럴 수는 없나?

 

밖에서 

찾지마라

어리석은 일이다

 

오늘 

지금 여기가

주님과 함께하는

 

구원과 

행복의 자리

 

싸움터

배움터

쉼터의 하늘나라다

 

종일 내린

하늘 겨울비로

맑게 흐르는 시냇물이다

 

하늘비 없어도

늘 맑게 샘솟아 흐르는

시냇물같은 삶일 수는 없나?

 

주님을 

환히 드러내는

살아있는 전설傳說

살아있는 신화神話

같은 삶일 수는 없나?

 

세월흘러 

나이들어도

고물古物같은 폐물廢物같은 삶이 아닌

선물膳物같은 보물寶物같은 

고전古典같은 삶일 수는 없나?

 

이렇게 살다가 이렇게 떠날 수는 없나?

 

 

2020.1.9. 아침

 

  • ?
    고안젤로 2020.01.09 09:48
    30여명이 한곳에서 정신없이 근무하는중에서
    잠시 신천진에 온듯 하여
    정신이 맑아 졌습니다
    마음에 담고 다니겠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 임맞을 준비는 끝났다 프란치스코 2015.11.24 162
329 임과 함께 걷는 시간 프란치스코 2016.05.19 178
328 임 사랑으로 늘 프란치스코 2016.03.28 85
327 임 맞이하는 기쁨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5.12.13 154
326 일출日出 프란치스코 2015.10.16 73
325 일몰처럼 프란치스코 2019.01.03 80
324 이제 다시 시작이다 프란치스코 2019.07.30 42
323 이열치열以熱治熱 프란치스코 2016.08.16 118
» 이런 삶일 수는 없나? 1 프란치스코 2020.01.09 62
321 이 행복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7.01.05 114
320 이 행복에 사네 프란치스코 2018.09.11 52
319 이 행복 프란치스코 2019.03.14 32
318 이 행복 프란치스코 2019.07.26 42
317 이 기쁨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5.12.12 156
316 이 기쁨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6.12.30 78
315 은총의 열매들 프란치스코 2015.10.02 150
314 은총의 선물들 프란치스코 2018.09.11 23
313 은총의 빛 프란치스코 2015.06.01 55
312 은총의 빛 프란치스코 2016.04.10 67
311 은총에 촉촉이 젖어 프란치스코 2015.03.31 11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