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9.04.18 07:04

참나로 살라

조회 수 3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참나로 살라

 

 

 

날마다

떠오르는 태양과 더불어

새롭게 찾아 오시는 주님이시다

 

누가 뭐래도

나는 참 행복한 사람이다

주님 친히 당신만이 아시는

 

최상, 최선, 최고의 길로 

이끌어 주셨고

이끌어 주시고 계시며 이끌어 주실 것이다

 

그러니 허상에, 환상에

속지 마라

허상이 환상이 진상인양 착각하지 마라

 

지위, 명예, 부, 권력, 학식

모두가 진상이 아닌 허상이다 

잘 들여다 보라! 이런 허상, 환상 걷힌 후의 네 모습을

 

결국 남는 것은 사람 하나뿐이다.

주님과 함꼐

믿음과 희망과 사랑만으로 살아 온

 

참되고

선하고

아름다운 

 

신망애의

진선미의 참 사람 하나뿐이다

그러니 늘 하느님 앞에서 참나로 살라

 

 

 

2019.4.18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6 겸손의 미덕 프란치스코 2015.10.11 183
475 평범함을 사랑하라 프란치스코 2016.09.20 179
474 당신 옆에 서도 프란치스코 2016.04.28 179
473 임과 함께 걷는 시간 프란치스코 2016.05.19 178
472 진정 사랑은 이런 것 프란치스코 2016.05.10 175
471 간원懇願 프란치스코 2015.11.23 173
470 작은 봄꽃 수선화 프란치스코 2017.03.23 172
469 하늘로 활짝 열린 프란치스코 2016.06.25 168
468 자각自覺 프란치스코 2017.07.16 166
467 그 사람, 그 공동체 프란치스코 2016.10.06 166
466 젊음의 나뭇잎들 다 진 자리 프란치스코 2015.11.08 166
465 하늘같은 마음이다 프란치스코 2016.03.03 163
464 주님의 선물 프란치스코 2016.02.12 163
463 임맞을 준비는 끝났다 프란치스코 2015.11.24 162
462 “나도 여기 있어요!” 프란치스코 2015.08.16 160
461 외롭고 그리운 섬 프란치스코 2017.07.13 159
460 삼중문三重門 프란치스코 2015.06.21 159
459 가을 꿈 프란치스코 2015.10.13 158
458 하느님의 등불 프란치스코 2015.10.28 155
457 영혼의 향기 프란치스코 2015.06.17 1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