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12.21 12:55

하느님의 두 젖가슴

조회 수 23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느님의 두 젖가슴



날마다

수없이 바라보는


하느님의 

두 젖가슴


한쪽은 크고

한쪽은 작다


불룩한

불암산 두 봉우리



2015.12.20. 아침



*더불어 생각나는 전설은 아비가일이 얼마나 아름다운 여인였는지 보여 주는 다음과 같은 일화다. 하루는 다윗과 아비가일이 어두운 골짜기를 걷고 있었다. 달도 비치지 않는 컴컴한 밤이었다. 그때 다윗이 아비가일에게 청했다.

“그대의 젖가슴을 풀어 헤쳐 그 빛으로 우리가 가는 길을 비추어 주오.”(사랑. 분도출판사, 88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삶의 열매 프란치스코 2015.08.19 129
72 만추의 축제 프란치스코 2015.11.08 129
71 하느님 품의 행복한 아기 프란치스코 2016.03.28 129
70 반복의 위대함 프란치스코 2017.05.10 129
69 축복덩어리 프란치스코 2015.10.01 131
68 당신만 바라 봐도 프란치스코 2015.03.16 133
67 사람은 별이다 프란치스코 2016.10.06 133
66 내 삶의 궁극 목표 프란치스코 2016.03.26 134
65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15.03.19 135
64 사랑은 아름다워라 프란치스코 2015.05.30 135
63 무아(無私)의 아름다움 프란치스코 2015.03.28 136
62 내 마음 빛 프란치스코 2017.01.24 136
61 나 이렇게 산다 프란치스코 2017.03.22 136
60 참 삶 프란치스코 2016.05.05 137
59 당신을 닮고 싶다 프란치스코 2016.06.18 137
58 하루만 산다 프란치스코 2018.02.14 137
57 빗소리가 좋다 프란치스코 2015.06.26 139
56 삶의 배움터 프란치스코 2016.09.20 139
55 개안開眼 프란치스코 2015.04.03 141
54 프란치스코 2015.02.17 142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ext
/ 29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