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05.23 05:43

바다

조회 수 109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다



하늘은 바다

구름은 섬


바다가 

보고 싶을 때


바다에

가고 싶을 때


바라보는

하늘 바다, 구름 섬



2015.5.23. 아침

  • ?
    행복디자이너 2015.06.03 10:47
    바다가 보고 싶을 때~~
    수사님은 하늘을 보시는군요.

    불암산이 유난히 수도원 가까이 내려앉았던 지난 달 어느 날(5월 10일)
    '서로 사랑하라'는 수사님의 말씀을 들었거든요..
    우유에 담은 커피처럼 오래도록 가슴에 향기가 남았어요. 그리고는 그 향기 다시 맡고 싶은 마음에 이곳 홈페이지를 자주 찾아오고 '사랑 밖엔 길이 없었네'를 사서 읽고 그 책을 다시 견진 대자에게 선물했답니다. 아마 그의 영혼도 수사님의 향기로 더 맑아졌을 거예요.

    며칠 만에 이곳에 들어와서 '바다'를 읽는데 미소가 지어졌답니다.
    어쩌면 수사님의 마음과 저의 마음과 이렇게 같은 걸까요?
    저도 때로는 하늘이 바다로 보이거든요.

    정말이냐구요? 저의 시 한번 읽어주실래요? 그러면 아하~~ 하시고 말걸요~

    언제나 영혼도 몸도 유월나무처럼 싱그러우시기를 기도합니다~

    영혼이 찌푸둥할 때 찾아와 씻을 곳이 생겨서 참 좋은 라파엘올림

    「하늘 나라」

    하늘은 바다
    구름은 땅

    하늘 바다 옆 구름 땅
    커졌다 작아졌다
    또 커졌다 작아졌다

    구름 나라 옆 구름 섬
    생겼다 없어졌다
    또 생겼다 없어졌다

    덩달아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늘 바다

    재미있는
    하늘 나라.

    원문 http://blog.daum.net/homonovus/22070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4 자유인 프란치스코 2015.05.19 26
573 프란치스코 2015.05.19 27
572 꽃은 별이다 프란치스코 2015.05.20 36
571 프란치스코 2015.05.21 25
570 기쁨으로 익어가는 프란치스코 2015.05.22 44
» 바다 1 프란치스코 2015.05.23 109
568 가로등 프란치스코 2015.05.23 25
567 하느님의 집 프란치스코 2015.05.23 59
566 하늘 길 프란치스코 2015.05.24 30
565 늘 봐도 늘 새롭고 좋다 프란치스코 2015.05.25 51
564 하느님 보시니 프란치스코 2015.05.26 29
563 평화의 사람 프란치스코 2015.05.26 71
562 남은 일 프란치스코 2015.05.27 45
561 아침 프란치스코 2015.05.27 31
560 꽃은 별星이요 눈眼이다. 프란치스코 2015.05.28 47
559 하늘 길 가로수街路樹처럼 프란치스코 2015.05.28 58
558 CCTV 프란치스코 2015.05.29 54
557 십자가와 묵주 프란치스코 2015.05.29 53
556 사랑은 아름다워라 프란치스코 2015.05.30 136
555 프란치스코 2015.05.31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