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0.01.09 09:06

이런 삶일 수는 없나?

조회 수 8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런 삶일 수는 없나?

 

 

 

수도원

역사歷史와 함께 하는

울창한 거목巨木으로 자란 

아름드리 나무들

바라볼 때 마다 감동感動이다

내적內的 성장成長도 이럴 수는 없나?

 

밖에서 

찾지마라

어리석은 일이다

 

오늘 

지금 여기가

주님과 함께하는

 

구원과 

행복의 자리

 

싸움터

배움터

쉼터의 하늘나라다

 

종일 내린

하늘 겨울비로

맑게 흐르는 시냇물이다

 

하늘비 없어도

늘 맑게 샘솟아 흐르는

시냇물같은 삶일 수는 없나?

 

주님을 

환히 드러내는

살아있는 전설傳說

살아있는 신화神話

같은 삶일 수는 없나?

 

세월흘러 

나이들어도

고물古物같은 폐물廢物같은 삶이 아닌

선물膳物같은 보물寶物같은 

고전古典같은 삶일 수는 없나?

 

이렇게 살다가 이렇게 떠날 수는 없나?

 

 

2020.1.9. 아침

 

  • ?
    고안젤로 2020.01.09 09:48
    30여명이 한곳에서 정신없이 근무하는중에서
    잠시 신천진에 온듯 하여
    정신이 맑아 졌습니다
    마음에 담고 다니겠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9 단 하나 소원 프란치스코 2020.04.23 15
528 민들레꽃 프란치스코 2020.04.19 19
527 천국 프란치스코 2020.04.18 20
526 민들레꽃들 프란치스코 2020.04.16 21
525 나는 누구인가? 프란치스코 2020.04.14 27
524 오늘의 소망 프란치스코 2020.04.14 18
523 거기가 자리다 프란치스코 2020.04.12 13
522 새삼스런 깨달음 프란치스코 2020.04.06 28
521 깊은 삶 프란치스코 2020.04.03 29
520 영원한 삶 프란치스코 2020.04.03 25
519 파스카의 봄꽃들 프란치스코 2020.03.29 39
518 자연인自然人인 내가 좋다 프란치스코 2020.03.21 44
517 나에게 매일 강론 말씀은 프란치스코 2020.03.19 45
516 수선화 예찬 프란치스코 2020.03.19 34
515 수선화 두송이 프란치스코 2020.03.16 24
514 수선화 프란치스코 2020.03.10 34
513 삶도 죽음도 이럴수는 없나 프란치스코 2020.03.05 29
512 삶도 죽음도 이럴 수는 없나 프란치스코 2020.03.05 33
511 하늘의 말씀 프란치스코 2020.03.05 30
510 하느님의 자녀답게 살자 프란치스코 2020.01.20 6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