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조회 수 4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가 세상에 온 까닭

 

 

하느님은

우리를

놀다 오라고

세상에 보내신 것이 아니다

 

기도하고

사랑하고

공부하고

일하다 오라고

세상에 보내신 것이다

 

아버지의 집에

귀가하면

영원한 놀이의 휴가인데

왜 아까운 시간 놀이로 소일하는가

 

 

2018.11.7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0 하느님의 자녀답게 살자 프란치스코 2020.01.20 65
509 이런 삶일 수는 없나? 1 프란치스코 2020.01.09 85
508 나에게 주신 신탁神託 프란치스코 2019.12.23 92
507 소원 프란치스코 2019.12.21 58
506 절망은 없다 프란치스코 2019.12.18 57
505 진리의 연인 프란치스코 2019.11.22 89
504 여여한 삶2 프란치스코 2019.11.07 88
503 여여如如한 삶1 프란치스코 2019.11.07 62
502 크고 깊고 고요한 삶 프란치스코 2019.11.02 71
501 개탄慨嘆하다 프란치스코 2019.10.24 64
500 내적 명령 프란치스코 2019.10.24 55
499 겸손하라 프란치스코 2019.10.24 46
498 소원의 실현 프란치스코 2019.10.24 33
497 행복 프란치스코 2019.10.20 37
496 복음 프란치스코 2019.10.16 31
495 관상가의 행복 프란치스코 2019.10.12 56
494 “붕어빵 4개 천원!” 프란치스코 2019.10.08 64
493 맑은 기쁨 샘솟는 프란치스코 2019.10.03 31
492 하늘나라와 사막 프란치스코 2019.10.02 50
491 성인聖人의 삶 프란치스코 2019.10.01 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