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8.08.05 07:08

하느님을 본다

조회 수 8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느님을 본다




매일이

새롭다, 좋다

하느님의 얼굴이다


매하늘이

새롭다, 좋다

하느님의 얼굴이다


매일을

매하늘을 바라보며

하느님을 본다




2018.8.5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 기도할 때 프란치스코 2015.08.04 83
488 찬미는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15.08.04 83
487 밤새 깨어 프란치스코 2015.08.06 37
486 그리움 프란치스코 2015.08.06 52
485 담백한 맛 프란치스코 2015.08.07 72
484 날마다 프란치스코 2015.08.08 52
483 깨달음 프란치스코 2015.08.08 67
482 내 마음 꽃이라면 프란치스코 2015.08.10 150
481 영혼의 꽃 프란치스코 2015.08.11 200
480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15.08.11 55
479 자유의 아이들 프란치스코 2015.08.13 78
478 축복 프란치스코 2015.08.13 52
477 감사 고백 프란치스코 2015.08.15 77
476 매일강론 프란치스코 2015.08.15 63
475 “나도 여기 있어요!” 프란치스코 2015.08.16 169
474 수도원 성전의 성모님 프란치스코 2015.08.16 96
473 영원한 삶 프란치스코 2015.08.17 46
472 삶은 기적이다 프란치스코 2015.08.18 110
471 거수경례 프란치스코 2015.08.18 72
470 삶의 열매 프란치스코 2015.08.19 1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1 Next
/ 3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