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5.05.23 05:43

바다

조회 수 108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다



하늘은 바다

구름은 섬


바다가 

보고 싶을 때


바다에

가고 싶을 때


바라보는

하늘 바다, 구름 섬



2015.5.23. 아침

  • ?
    행복디자이너 2015.06.03 10:47
    바다가 보고 싶을 때~~
    수사님은 하늘을 보시는군요.

    불암산이 유난히 수도원 가까이 내려앉았던 지난 달 어느 날(5월 10일)
    '서로 사랑하라'는 수사님의 말씀을 들었거든요..
    우유에 담은 커피처럼 오래도록 가슴에 향기가 남았어요. 그리고는 그 향기 다시 맡고 싶은 마음에 이곳 홈페이지를 자주 찾아오고 '사랑 밖엔 길이 없었네'를 사서 읽고 그 책을 다시 견진 대자에게 선물했답니다. 아마 그의 영혼도 수사님의 향기로 더 맑아졌을 거예요.

    며칠 만에 이곳에 들어와서 '바다'를 읽는데 미소가 지어졌답니다.
    어쩌면 수사님의 마음과 저의 마음과 이렇게 같은 걸까요?
    저도 때로는 하늘이 바다로 보이거든요.

    정말이냐구요? 저의 시 한번 읽어주실래요? 그러면 아하~~ 하시고 말걸요~

    언제나 영혼도 몸도 유월나무처럼 싱그러우시기를 기도합니다~

    영혼이 찌푸둥할 때 찾아와 씻을 곳이 생겨서 참 좋은 라파엘올림

    「하늘 나라」

    하늘은 바다
    구름은 땅

    하늘 바다 옆 구름 땅
    커졌다 작아졌다
    또 커졌다 작아졌다

    구름 나라 옆 구름 섬
    생겼다 없어졌다
    또 생겼다 없어졌다

    덩달아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늘 바다

    재미있는
    하늘 나라.

    원문 http://blog.daum.net/homonovus/22070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1 최고의 찬사 프란치스코 2015.11.20 109
400 나무들 곁에서면 프란치스코 2017.06.15 108
399 여백餘白에 대한 사랑 프란치스코 2016.04.09 108
398 사랑에 불타는 청춘이어라 프란치스코 2016.02.07 108
397 행복 프란치스코 2015.09.11 108
» 바다 1 프란치스코 2015.05.23 108
395 푸르름으로 빛나는 프란치스코 2016.05.04 107
394 해바라기 가족 프란치스코 2015.08.03 107
393 답은 주님 안에 프란치스코 2015.05.18 107
392 배경背景과 전망展望 프란치스코 2016.04.30 106
391 모두가 이쁘다 프란치스코 2015.10.21 105
390 환대 프란치스코 2015.07.01 105
389 소망 프란치스코 2017.08.29 104
388 노란 수선화 프란치스코 2017.03.20 104
387 봄 산 프란치스코 2015.04.14 104
386 향기맡고 프란치스코 2017.06.19 103
385 늘 거기 그 자리 프란치스코 2015.10.20 103
384 평생휴가 프란치스코 2015.08.26 103
383 사랑 프란치스코 2015.04.19 103
382 하늘 사랑만으로 행복해 프란치스코 2015.09.02 1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7 Next
/ 2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