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0.04.03 08:48

깊은 삶

조회 수 3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깊은 삶

 

 

빈수레가 

시끄럽다

빈 삶이 그렇다

 

깊은 강이

고요하다

깊은 삶이 그렇다

 

 

2020.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2 물음 프란치스코 2020.04.26 17
531 유언 프란치스코 2020.04.23 50
530 마음이 예쁘니 프란치스코 2020.04.23 20
529 단 하나 소원 프란치스코 2020.04.23 17
528 민들레꽃 프란치스코 2020.04.19 23
527 천국 프란치스코 2020.04.18 21
526 민들레꽃들 프란치스코 2020.04.16 27
525 나는 누구인가? 프란치스코 2020.04.14 27
524 오늘의 소망 프란치스코 2020.04.14 24
523 거기가 자리다 프란치스코 2020.04.12 20
522 새삼스런 깨달음 프란치스코 2020.04.06 36
» 깊은 삶 프란치스코 2020.04.03 34
520 영원한 삶 프란치스코 2020.04.03 28
519 파스카의 봄꽃들 프란치스코 2020.03.29 39
518 자연인自然人인 내가 좋다 프란치스코 2020.03.21 47
517 나에게 매일 강론 말씀은 프란치스코 2020.03.19 51
516 수선화 예찬 프란치스코 2020.03.19 41
515 수선화 두송이 프란치스코 2020.03.16 25
514 수선화 프란치스코 2020.03.10 38
513 삶도 죽음도 이럴수는 없나 프란치스코 2020.03.05 3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4 Next
/ 3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