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7.03.20 08:34

노란 수선화

조회 수 10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란 수선화




꼬박 

1년을 기다렸다


아무도 

기다리지 않아도


봐주지 않아도

알아주지 않아도

 

때되면 핀다

봄 하늘님이


보고파

그리워서


이른 봄

샛노란 사랑으로 피어 난


그이름 수선화이다.



2017.3. 20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 저마다 고운 얼굴 내밀고 프란치스코 2017.05.25 77
301 반복의 위대함 프란치스코 2017.05.10 129
300 내 여길 놔두고 프란치스코 2017.04.22 120
299 작은 봄꽃 수선화 프란치스코 2017.03.23 174
298 수도자의 삶 프란치스코 2017.03.22 212
297 나 이렇게 산다 프란치스코 2017.03.22 132
» 노란 수선화 프란치스코 2017.03.20 104
295 닮고 싶다, 나무야! 프란치스코 2017.03.14 94
294 내 마음 빛 프란치스코 2017.01.24 136
293 해처럼 프란치스코 2017.01.24 77
292 자유가 되었다 프란치스코 2017.01.13 112
291 이 행복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7.01.05 114
290 내 소망所望 단 하나 프란치스코 2017.01.05 97
289 휴가休暇 프란치스코 2017.01.03 115
288 이 기쁨에 산다 프란치스코 2016.12.30 78
287 소원 프란치스코 2016.12.28 65
286 겨울속에 봄이 있다 프란치스코 2016.12.27 92
285 빛으로 찾아 오시는 주님 프란치스코 2016.12.27 83
284 하늘은, 하느님은 프란치스코 2016.12.19 84
283 동안거冬安居의 겨울나무들 프란치스코 2016.12.16 75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7 Next
/ 2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