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8.11.12 16:33

주님의 수인囚人

조회 수 2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의 수인囚人

 

 

강론을 통한

 

내 고백은

자랑이 아니다

 

겹겹이

울타리를 치는 일이다

 

도저히

탈출할 수 없도록

 

스스로

만든

 

겹겹으로 에워 싸인 

감옥같다

 

 

2018.11.1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