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8.12.04 08:42

부럽다 겨울나무야

조회 수 3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럽다 겨울나무야

 

 

부럽다 

겨울나무야

 

모두 다

떠나 보내고

 

동안거冬安居에 

들어가

 

본질로

서있는 겨울나무야

 

있음 자체만으로

행복이구나

 

 

2018.12.4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2 주님, 당신이십니다! 프란치스코 2019.02.14 15
421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19.01.22 50
420 첩첩산중 프란치스코 2019.01.20 38
419 일몰처럼 프란치스코 2019.01.03 52
418 존재의 향기 프란치스코 2018.12.19 61
417 하늘 배경 주님이시다 프란치스코 2018.12.12 60
416 꿈나무 프란치스코 2018.12.06 36
» 부럽다 겨울나무야 프란치스코 2018.12.04 33
414 맑은 기쁨 샘솟는 프란치스코 2018.12.04 22
413 사라짐과 드러남 -이승과 저승- 프란치스코 2018.11.29 39
412 귀가 준비 프란치스코 2018.11.23 44
411 배를 쓰레기장으로 만들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8.11.12 64
410 겨울나무 프란치스코 2018.11.12 22
409 배경이 빛나는 것은 사람 때문이다 프란치스코 2018.11.12 52
408 관점의 차이 프란치스코 2018.11.12 26
407 주님의 수인囚人 프란치스코 2018.11.12 22
406 하나뿐인 평생 소원 프란치스코 2018.11.09 25
405 매일 강론 프란치스코 2018.11.08 40
404 우리가 세상에 온 까닭 프란치스코 2018.11.08 32
403 닮고 싶다 당신을 프란치스코 2018.11.03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