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0.06.03 03:47

은총의 선물

조회 수 2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은총의 선물

 

 

매일

강론 쓰고 났을 때 마다

어머님 말씀이

생각난다

 

“내가 어찌 이런 아들을 두었지!”

언젠가

어머니

나에게 하신 말씀이다

 

나도

강론을 쓰고 났을 때 마다

“내가 어찌 이런 강론을 쓸 수 있었지!”

감탄한다

 

오, 하느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찬미합니다

 

순전히 당신 은총의 선물이옵니다

 

 

 

2020.6.3. 새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8 하늘길 프란치스코 2020.07.06 14
597 참 사람 프란치스코 2020.07.06 10
596 늘 새로운 삶 프란치스코 2020.07.06 7
595 정주의 행복 프란치스코 2020.07.04 5
594 사랑은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20.06.28 35
593 삶의 훈장 프란치스코 2020.06.26 22
592 참행복 프란치스코 2020.06.26 13
591 사과 프란치스코 2020.06.25 16
590 하안거夏安居 프란치스코 2020.06.25 9
589 주님의 여전사女戰士 어머니들 프란치스코 2020.06.24 10
588 무아無我의 사랑으로 피어난 진아眞我의 꽃들 프란치스코 2020.06.22 11
587 향기로운 당신 프란치스코 2020.06.21 7
586 하루하루의 삶 프란치스코 2020.06.21 10
585 땅세서도 하늘의 별처럼 프란치스코 2020.06.11 17
584 하늘길 프란치스코 2020.06.10 19
583 불암산 프란치스코 2020.06.10 9
582 당신 곁에 서면 프란치스코 2020.06.10 12
581 꽃들의 환대 프란치스코 2020.06.10 6
580 성찰省察 프란치스코 2020.06.03 22
» 은총의 선물 프란치스코 2020.06.03 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