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1.01.28 07:32

육고기를 멀리하라

조회 수 9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육고기를 멀리하라

 

 

난 육고기를 멀리한다

원래도 그랬지만 요즘은 더하다

물고 뜯는 것이 참 싫다

 

사람보다 잔인하고 무지한 짐승은 없을 것 같다

보라, 역사상 얼마나 무자비한 고문이 살인이 자행됐는가!

착할 때는 천사이나 악할 때는 야수보다 더한 악마다

 

물어뜯고 할키며 싸우는 아이들 보면 야수성이 드러나는 듯 하다

물어뜯고 할키는 언어폭력과 살인은 얼마나 많은가!

 

물으면 끝까지 놓치지 않고 

갈가리 찢어놓고 씹어 먹는 잔인한 짐승. 하이에나와 비슷하다

때론 사람이 언론이 검찰이 그렇게 보인다

 

얼마나 품위없고 야비하고 무자비한 모습인가!

하느님은 물론 그분의 모상인 인간에 대한 모독이다

하여 나는 물어 뜯고 씹어 먹는 육고기는 할 수 있는 한 멀리한다.

 

2021.1.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3 땅이 하늘이다 프란치스코 2021.04.17 12
622 땅이 하늘이 되었네 프란치스코 2021.03.11 54
621 땅을 지키는 것이 우리를 지키는 것이다. 프란치스코 2021.03.11 23
620 모두가 다 좋다 프란치스코 2021.03.01 50
619 둘이자 하나 프란치스코 2021.02.17 50
618 나무와 사람 프란치스코 2021.02.16 38
» 육고기를 멀리하라 프란치스코 2021.01.28 93
616 회개하라 프란치스코 2021.01.28 52
615 오,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0.12.15 107
614 말씀 태양 프란치스코 2020.11.14 124
613 정주의 삶자체가 휴가인데 프란치스코 2020.11.09 117
612 오늘 지금 여기 프란치스코 2020.11.05 93
611 성소聖召 프란치스코 2020.10.19 112
610 하늘길 프란치스코 2020.09.23 65
609 찬미가 프란치스코 2020.08.04 104
608 마음은 프란치스코 2020.08.04 96
607 소망 프란치스코 2020.08.03 66
606 꽃자리 프란치스코 2020.07.25 84
605 내적혁명 -늘 맑게 흐르는 강같은 삶- 프란치스코 2020.07.24 117
604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0.07.20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