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1.08.30 09:17

강론 쓰기

조회 수 16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론 쓰기

 

 

가우杞憂였다

쓸데 없는 걱정이었다

 

날마다 

늘 그랬다

 

강론 꿈 

참 많이도 꿨다

 

아무도 

모를 거다

 

소처럼 

묵묵히

 

가난과 겸손

인내와 분투의 노력을 다해 비워내니

 

그분은

어김없이 채워주시더라

 

결론은

감사와 찬미다

 

 

2021,8,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1 너가 그렇다 프란치스코 2021.09.12 26
660 매일 강론 프란치스코 2021.09.04 37
» 강론 쓰기 프란치스코 2021.08.30 167
658 소망 프란치스코 2021.08.30 29
657 신문新聞과 강론講論 프란치스코 2021.08.30 20
656 청담淸談 프란치스코 2021.08.30 20
655 수세미꽃 프란치스코 2021.08.21 26
654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1.08.21 16
653 가을인생 프란치스코 2021.08.19 22
652 간원懇願 프란치스코 2021.08.17 12
651 꽃자리 하늘나라 프란치스코 2021.08.13 22
650 오늘 지금 여기 프란치스코 2021.07.22 66
649 능소화꽃 프란치스코 2021.07.21 47
648 프란치스코 2021.07.21 28
647 날로 생명의 빛 깊어가는 프란치스코 2021.07.07 47
646 꽃과 별 프란치스코 2021.06.24 44
645 프란치스코 2021.06.24 29
644 당신이 그렇다 프란치스코 2021.06.19 55
643 단 하나의 소원 프란치스코 2021.06.16 38
642 강같은 마음, 바위같은 마음 프란치스코 2021.06.12 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