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1.08.30 09:17

강론 쓰기

조회 수 1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론 쓰기

 

 

가우杞憂였다

쓸데 없는 걱정이었다

 

날마다 

늘 그랬다

 

강론 꿈 

참 많이도 꿨다

 

아무도 

모를 거다

 

소처럼 

묵묵히

 

가난과 겸손

인내와 분투의 노력을 다해 비워내니

 

그분은

어김없이 채워주시더라

 

결론은

감사와 찬미다

 

 

2021,8,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2 좌우명 -산과 강- 프란치스코 2021.10.12 29
671 프란치스코 2021.10.11 24
670 사람이 그럴순 없다 프란치스코 2021.10.11 49
669 생명과 빛으로 흐르는 삶 프란치스코 2021.10.07 20
668 걷기 프란치스코 2021.10.07 21
667 오, 하느님 한 분 밖에 프란치스코 2021.10.07 4
666 단 하나의 소망 프란치스코 2021.09.24 53
665 하늘 프란치스코 2021.09.23 16
664 파스카의 삶 프란치스코 2021.09.23 23
663 아침 프란치스코 2021.09.23 14
662 아름다운 삶 프란치스코 2021.09.12 36
661 너가 그렇다 프란치스코 2021.09.12 17
660 매일 강론 프란치스코 2021.09.04 33
» 강론 쓰기 프란치스코 2021.08.30 161
658 소망 프란치스코 2021.08.30 21
657 신문新聞과 강론講論 프란치스코 2021.08.30 17
656 청담淸談 프란치스코 2021.08.30 14
655 수세미꽃 프란치스코 2021.08.21 25
654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1.08.21 14
653 가을인생 프란치스코 2021.08.19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