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2.04.03 08:40

감사의 고백

조회 수 10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감사의 고백

 

 

봄이 왔습니다. 

 

온갖 꽃들 피어나는

온갖 새들 노래하는

봄이 왔습니다.

 

하느님께서

세상을

인간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는

증거입니다.

 

여전히

예나 이제나

영원히

 

세상을

인간을

믿고 희망하고 사랑하는 하느님입니다.

 

신망애

참 좋으신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 영광과 영예를 드립니다. 아멘.

 

 

2022.4.3.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 참으로 난 알 수가 없네 프란치스코 2022.04.20 102
690 약을 지어올 때마다 프란치스코 2022.04.20 86
689 짧은 인생 프란치스코 2022.04.19 78
688 해마다 폈다지는 봄꽃들처럼 프란치스코 2022.04.18 96
687 환대는 꽃처럼 프란치스코 2022.04.12 105
686 민들레꽃 프란치스코 2022.04.10 86
» 감사의 고백 프란치스코 2022.04.03 109
684 참 기쁨 프란치스코 2022.04.03 70
683 초록빛 생명의 옷 프란치스코 2022.03.27 91
682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2.03.13 109
681 애기봉 프란치스코 2021.12.28 222
680 동안거 프란치스코 2021.12.13 243
679 2022년 새해 소원 프란치스코 2021.12.12 233
678 하늘과 바다 프란치스코 2021.12.01 156
677 내가 문제이자 답이다 프란치스코 2021.12.01 189
676 가을 인생 프란치스코 2021.12.01 117
675 노년 인생 프란치스코 2021.11.10 164
674 노년의 향기 프란치스코 2021.11.08 164
673 하늘 프란치스코 2021.11.07 114
672 좌우명 -산과 강- 프란치스코 2021.10.12 1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1 Next
/ 4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