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22.05.26 07:12

단비같은 기도

조회 수 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단비같은 기도

 

 

밤새

약간 내린 단비로

시들어 누렇게 말라가든

풀밭이 

 

살아나 

파릇파릇 생기가 돈다

영혼밭에

기도가 바로 그러하다

 

 

2022.5.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수도자의 성소 프란치스코 2022.07.16 127
730 기다림 프란치스코 2022.07.15 78
72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7.12 66
728 내 사랑하는 당신은 프란치스코 2022.07.08 79
727 하늘에 별을 다는 어머니들 프란치스코 2022.07.03 53
726 찬미의 사람들 프란치스코 2022.07.01 59
725 꽃처럼 프란치스코 2022.06.30 32
724 참 좋다 프란치스코 2022.06.30 44
723 감격의 고백 프란치스코 2022.06.28 76
722 찬미는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22.06.26 60
721 충만한 삶 프란치스코 2022.06.16 58
720 오늘 지금 여기 이 자리 프란치스코 2022.06.12 103
71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6.09 70
718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2.06.08 66
717 어머니의 눈물 프란치스코 2022.06.06 66
716 동심童心 프란치스코 2022.06.05 35
715 단 하나의 소원 프란치스코 2022.06.03 42
714 날마다 휴가이자 순례 프란치스코 2022.06.03 41
713 사목방문 프란치스코 2022.05.31 37
» 단비같은 기도 프란치스코 2022.05.26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