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조회 수 10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지금 여기 이 자리 

 

 

갈곳이

가고 싶은 곳이 없다

 

만나 뵐 분이

만나고 싶은 분이 없다

 

오늘 지금 여기 이 자리에서 만나는

주님이시다

 

 

2022.6.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수도자의 성소 프란치스코 2022.07.16 127
730 기다림 프란치스코 2022.07.15 78
72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7.12 66
728 내 사랑하는 당신은 프란치스코 2022.07.08 79
727 하늘에 별을 다는 어머니들 프란치스코 2022.07.03 53
726 찬미의 사람들 프란치스코 2022.07.01 59
725 꽃처럼 프란치스코 2022.06.30 32
724 참 좋다 프란치스코 2022.06.30 43
723 감격의 고백 프란치스코 2022.06.28 76
722 찬미는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22.06.26 60
721 충만한 삶 프란치스코 2022.06.16 58
» 오늘 지금 여기 이 자리 프란치스코 2022.06.12 103
71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6.09 70
718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2.06.08 66
717 어머니의 눈물 프란치스코 2022.06.06 66
716 동심童心 프란치스코 2022.06.05 35
715 단 하나의 소원 프란치스코 2022.06.03 42
714 날마다 휴가이자 순례 프란치스코 2022.06.03 41
713 사목방문 프란치스코 2022.05.31 37
712 단비같은 기도 프란치스코 2022.05.26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