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2.2.19.연중 제6주간 토요일                                                              야고3,1-10 마르9,2-13

 

 

늘 새로운 삶의 시작

-끝은 시작이다-

 

 

어제로서 4박5일의 제주도 성지 순례 여정은 끝났고 오늘 2월19일부터는 또 새로운 삶의 시작입니다. 끝은 시작입니다. 어제 순례 여정 끝날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강정마을 평화센터를 떠나기 전 예정에 없던 그 유명한 민주투사로서 명망을 떨쳤던 문규현 신부의 형인 문정현 신부를 만났습니다. 1940년생 83세 백발의 머리에 하얀 긴 수염의 노령에도 불구하고 우렁찬 목소리에 쾌활하고 순수한 청년처럼 느껴지는 문정현 신부님 모습이 참 인상적이라 즉시 함께 사진도 찍었습니다. 소문에 듣던 바와는 달리 강인하면서도 45각도로 인사할 만큼 부드럽고 겸손한 분이었습니다. 귀한 손님인 수도자들이 왔다고 참 반가워하였습니다. 

 

이어 오전 순교복자 수도회 면형의 집에 잠시 들렸습니다. 뒤에 병풍처럼 한라산을 배경으로 한 수도원이었고 안내한 강홍림 사도 요한 형제는 여기가 제주도에서 최고의 명당이라 극찬했습니다. 인상적인 것은 약 250년 수령의 한국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나무로 추정되는 거대한 녹나무였습니다. 척박한 땅이나 바위틈에서도 잘 자라는 녹나무는 제주도민의 기질과 신앙을 닮았다 합니다. 이어 성전에서 본 제주도 천연의 바위 제단이 신비로웠습니다. 

 

눈덮인 설경을 배경으로 한 한라산을 드라이브 하며 한라산을 감상했습니다. 입춘을 지난 제주도에서 눈덮힌 잡목 우거진 한라산의 설경이 참 정답게 느껴졌습니다. 제주도 중심에서 사방으로 넓게 완만한 경사로 펼쳐진 거대하게 자리잡고 있는 한라산(해발1947m, 불암산508m)은 남한에서 제일 높은 산이라는 안내자의 설명이었습니다. 한라산을 감상으로 4박5일의 순례 여정을 끝내고 무사히 수도원에 귀원했고, 하느님께서 함께 해 주셨음에 감사했습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의 산위에서의 영광스러운 변모 장면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길 도상에서 최측근 제자들인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을 따로 데리고 산에 오르시어 특별 피정 지도를 하십니다. 당신 사랑하는 제자들에게 부활의 영광을 앞당겨 체험케 하심으로 사기를 붇돋워 주심을 의도했음이 분명합니다. 

 

흡사 4박5일의 제주도 성지 순례 피정 분위기와 흡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제주도 순례 피정이 좋다해도 평생 머물수는 없고 내 삶의 제자리로 돌아와야 하듯 제자들 역시 예수님의 변모 신비 체험에 집착하지 않고 십자가의 길, 제자리로 돌아왔어야 했지만 베드로는 순간 착각하여 이에 집착했음이 분명합니다.

 

“스승님,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초막 셋을 지어 하나는 스승님께, 하나는 모세께, 또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

 

베드로의 간청에 앞서 엘리야가 모세와 함께 그들 앞에 나타나 예수님과 대화를 나눴다는 장면에서 ‘아. 예수님은 시공을 초월하여 이분들과 영적친교를 나누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사실 베네딕도 16세 교황도 성 아우구스티누와 성 보나벤투라를 스승으로 모시고 영적 친교중에 산다는 내용도 어디선가 읽은 적이 있습니다. 잠시 뜻밖의 황홀한 신비체험에 흥분한 베드로에게 천상에서 들려 오는 하느님의 음성입니다.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다시 십자가의 길, 제자리로 돌아가 주님 말씀에 순종하며 새롭게 살라는 말씀이겠습니다. 예수님은 물론 나머지 세 제자들은 분명 하느님의 특별 은총으로 산상에서 신비로운 부활의 영광을 앞당겨 체험함으로 용기백배했을 것입니다. 

 

이런 피정을 통한 신비체험이,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 신비 은총이 우리를 알게 모르게 정화하고 성화합니다. 특히 수도원 입회후 40년만에 처음이었던 이번 수도형제들과 함께 한 제주도 성지 순례 여정 피정 은총은 알게 모르게 수도 공동체를 정화하고 성화했음을 믿습니다. 

 

참으로 중요한 것이 우리의 모든 수행을 통한 주님의 정화은총, 성화은총이요, 이런 은총이 우리의 말도 글도 행동도 습관도 공동체도 정화하고 성화합니다. 오늘 제1독서에서 야고보 사도의 말조심, 혀의 위험에 대한 열렬한 경고 말씀이 깊은 울림을 줍니다.

 

“누가 말을 하면서 실수를 저지르지 않으면, 그는 자기의 온몸을 다스릴 수 있는 완전한 사람입니다. 말의 입에 재갈을 물려 복종하게 만들면, 그 온몸을 조종할 수 있습니다. 혀도 불입니다. 혀가 우리의 지체 가운데에 들어앉아 온몸을 더럽히고 인생행로를 불태우며, 그 자체도 지옥 불로 타오르고 있습니다. 사람의 혀는 아무도 길들일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이 혀로 주님이신 아버지를 찬미하기도 하고, 또 이 혀로 하느님과 비슷하게 창조된 사람들을 저주하기도 합니다. 같은 입에서 찬미와 저주가 나오는 것입니다. 나의 형제 여러분 이래서는 안됩니다.”

 

이래서 혀끝, 손끝을 조심하라는 말도 있습니다. 혀를 다스려 말 잘 하기는 얼마나 힘든지요! 이래서 아가톤 사막교부는 침묵을 배우기 위해 3년동안 입에 재갈을 물고 살았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마음이 좋아야 말도 글도 행동도 좋습니다. 혀의 말에 앞서 우선적인 것이 마음의 정화와 성화입니다. 그러니 주님의 말씀을 사랑하여 맛들이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요! 주님 말씀을 사랑하여 맛들일수록 우리 마음과 말의 정화와 성화도 저절로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매일의 미사 신비 은총으로 우리의 마음을 정화하시고 성화하시어 우리 모두 깨끗하고 거룩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다음 화답송 시편 말씀이 적절하고 은혜롭습니다.

 

“주님의 말씀은 순수한 말씀, 흙도가니 속에서, 일곱 번이나 정제된 순은이어라. 주님, 당신이 저희를 지켜 주시고, 이세대로부터 영원히 보호하소서.”(시편12,7-8).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30 탄력 좋은 삶과 믿음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2022.3.10.사순 제1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2.03.10 195
2629 회개의 표징 -무지에 대한 답은 회개뿐이다-2022.3.9.사순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9 174
2628 주님의 기도 -하느님 말씀의 힘-2022.3.8.사순 제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8 172
2627 사랑이 잣대다 -최후심판-2022.3.7.사순 제1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7 158
2626 영적 승리의 삶 -우리는 ‘주님의 평생 전사들’이다-2022.3.6.사순 제1주일 프란치스코 2022.03.06 153
2625 회개의 여정 -부르심, 버림, 따름-2022.3.5.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5 144
2624 하느님께서 좋아하는 참된 단식 -이웃 사랑의 실천-2022.3.4.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4 283
2623 구원은 은총이자 선택이다 -십자가의 길-2022.3.3.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3 168
2622 은혜로운 영적훈련 사순시기 -회개, 기도, 단식, 자선-2022.3.2.재의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2.03.02 161
2621 추종追從의 여정 -주님, 사랑, 버림, 따름-2022.3.1.연중 제8주간 화요일(3월 성 요셉 성월) 프란치스코 2022.03.01 159
2620 하느님의 나라와 부자 -부자는 구원받을 수 없는가?-2022.2.28.연중 제8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22.02.28 151
2619 예닮의 여정 -마음정화, 자기인식, 예수사랑-2022.2.27.연중 제8주일 프란치스코 2022.02.27 164
2618 하느님의 나라 -어린이와 같이 되십시오.-2022.2.26.연중 제7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2.02.26 177
2617 사랑의 여정 -둥근 사랑, 둥근 마음, 둥근 삶-2022.2.25.연중 제7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2.02.25 146
2616 죄를 짓지 마십시오 -끊임없는 기도와 말씀공부, 회개의 삶-2022.2.24.연중 제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2.02.24 162
2615 하느님 중심의 삶 -관대, 평화, 겸손, 지혜-2022.2.23.수요일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155/15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02.23 213
2614 착한 목자 영성 -배움과 섬김의 여정-2022.2.22.화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22.02.22 158
2613 믿음의 여정 -삶은 은총의 선물이자 과제다-2022.2.21.연중 제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22.02.21 132
2612 하닮의 여정 -갈망, 찬미, 사랑-2022.2.20.연중 제7주일 프란치스코 2022.02.20 150
» 늘 새로운 삶의 시작 -끝은 시작이다-2022.2.19.연중 제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2.02.19 154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174 Next
/ 17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