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28.연중 제7주간 목요일                                                                                 집회5,1-8 마르9,41-50

 

 

 

발효醱酵인생인가 부패腐敗인생인가?

-말씀의 소금, 말씀의 효소-

 

 

 

예수님은 온유하고 겸손하신 분입니다. 그러나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은 예수님은 결코 유약한 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아주 단호할 때는 단호합니다. 죄에 대한 경우는 추호의 여지도 없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죄를 짓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지 깨닫게 됩니다. 죄를 지을수록 지옥문이 열리고 지옥을 살게 됩니다. 어제 읽은 몇가지 잠언도 생각납니다.

 

“정신력을 강화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거짓말을 하지 마라. 당신이 경멸하는 짓을 하지 마라.” 결국 죄를 짓지 말라는 것입니다.

“몸을 함부로 다루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영혼을 위해서만 사용하라.” 역시 죄를 짓지 말라는 것입니다.

“곤란한 문제는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삶의 길로 향하는 관문이라고 생각하라.” 이래야 죄를 짓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칭찬에 우쭐해지면 어떻게 해야 할까? 허리를 펴고 당당히 서서 자신에 대한 진실만을 말하라.” 이래야 죄를 짓지 않습니다. 

 

지옥은 죄들이 쌓여 만들어 집니다. 그러니 계속되는 죄들로 지옥을 사는 이들은 얼마나 많을까요. 문제의 심각성은 죄의식이 없어, 죄의식이 무디어져 죄를 짓고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하여 서서히 망가지는 영혼에 기쁨도 평화도 마음의 순수도 잃게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죄에 대한 태도는 얼마나 단호한지요. 이처럼 죄의 유혹은 교묘하고 죄의 결과는 치명적이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남을 죄짓게 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나를 믿는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 자는, 연자매를 목에 걸고 바다에 던져 지는 편이 낫다.”

 

이어지는 말씀도 죄를 짓지 말라는 추상같은 명령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약화시키거나 합리화해서는 안됩니다.

 

“네 손이 너를 죄를 짓거든 그것을 잘라 버려라. 두 손을 가지고 지옥에, 그 꺼지지 않는 불에 들어가는 것보다, 불구자로 생명에 들어가는 편이 낫다.”

“네 발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잘라버려라. 두 발을 가지고 지옥에 던져지는 것보다, 절름발이로 생명에 들어가는 편이 낫다.”

“네 눈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빼 던져 버려라. 두 눈을 가지고 지옥에 던져지는 것보다, 외눈박이로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편이 낫다.” 지옥에서는 그들을 파먹는 구더기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않는다. 

 

죄짓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일이지 깨달으라는 것입니다. 지옥이란 말마디도 무려 4회 나옵니다. 예수님께 지옥의 실재는 너무 자명합니다. 문자 그대로 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문자 그대로라면 천국에는 온통 불구자, 절음발이, 외눈박이들로 가득할 것입니다. 아니 천국에 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결국 말씀하시는 의도는 죄의 결과가 그처럼 치명적이니 결코 죄를 짓지 말라는 것입니다. 모두가 회개의 절박성을 일깨우는 말씀입니다.

 

천국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시작되듯, 지옥도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시작됩니다. 똑같은 자리에서 천국을 사는 이들도 있고 지옥을 사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러니 끊임없는 회개가, 지체없는 회개가 필수요, 회개한 죄인이, 의인이 사는 곳, 바로 거기가 천국입니다. 

 

소금은 좋은 것입니다. 그러나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그 맛을 내겠습니까? 계속 짓는 죄를 방치하면 정체성의 상실로 알게 모르게 참 나를, 영혼을 잃어갑니다. 참으로 맛없는 인생, 멋없는 인생, 매력없는 인생으로 전락합니다. 

 

“맛이 갔다!” 음식이 상했을 때 하는 말이지만 사람을 두고도 하는 말입니다. 맛이 간 음식은 버리기라도 하는 데 맛이 간 사람은 어떻게 합니까? 맛이 간, 매력없는 사람은 악마도 더 이상 시간 낭비하며 유혹하지 않습니다.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맛없는, 멋없는 인생이 되지 않도록 죄를 짓지 말아야 합니다. 이래서 죄를 고백하고 용서받는 고백성사가 있고, 성체성사가 시작되면서 참회에 이어 자비송이 있습니다.

 

오늘 복음의 결론 같은 말씀입니다. “너희는 마음에 소금을 간직하고 서로 평화롭게 지내라.” 바로 마음에 ‘말씀의 소금’을, ‘주님께 대한 사랑과 신뢰의 소금’을 지니고 살라는 것입니다. 이래야 죄를 짓지 않고 변질되지 않고 늘 맛있고 멋있는 매력적인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이런 이들을 지칭한 화답송 후렴입니다.

“행복하여라, 주님을 신뢰하는 사람!”

 

말씀은 소금이자 동시에 효소입니다. '말씀의 소금'이 부패인생을 막아주고, '말씀의 효소'가 발효인생이 되게 합니다. 오늘 집회서의 주제는 “재산과 교만”입니다. 구체적으로 죄를 짓지 말 것을, 겸손할 것을 촉구하는 지침들에 공감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1.재산을 믿지 말고 “넉넉하다.”고 말하지 마라.

2.너 자신을 붙좇지 말고, 마음의 욕망을 따르지 마라.

3.“누가 나를 억누르리오?” 하지 마라. 

-주님께서 기필코 징벌하신다.-

4.“죄를 지었어도 내게 아무 일도 없었지 않은가?” 하지 마라. 

-주님께서는 분노에 더디시기 때문이다.-

5.속죄를 과신하지 마라.

-죄에 죄를 쌓을 뿐이다.-

6.“그분의 인자하심이 크시니 수많은 내 죄악이 속죄 받으리라.”고 말하지 마라.

-정녕 자비도 분노도 다 그분께 있고 그분의 진노가 죄인들 위에 머무르리라.-

7.“주님께 돌아가기를 미루지 말고, 하루하루 늦추려 하지 마라.

-정녕 주님의 분노가 갑자기 들이닥쳐, 너는 징벌의 날에 완전히 망하리라.-

8.부정한 재산을 믿지 마라.

-정녕 재난의 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리라.-

 

한결같이 자만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말씀입니다. 회개의 절박성을 강조합니다. 지체없는, 끊임없는 회개를 촉구합니다. 문득 1993.11.4.일 입적하신 불가의 성철 큰 스님의 열반송이 생각납니다.

 

-일생동안 남녀의 무리를 속여서
하늘 넘치는 죄업은 수미산을 지나친다
산 채로 무간 지옥에 떨어져 그 한이 만 갈래나 되는데
둥근 한 수레 바퀴, 붉음을 내뿜으며 푸른 산에 걸렸도다-

 

그대로 참회의 열반송처럼 느껴집니다. 종교인들 누구나 공감할 것입니다. 죄가 없어서 구원이 아니라 이렇게 참회할 때 주님 은총의 구원임을 깨닫습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죄를 용서하시어 구원의 기쁨과 평화를 살게 하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2.28 08:09
    주님, 주님이 주신 오늘 말씀을 통하여 제가 지은죄를 참회하고 다시는 죄를 짓지 않도록 제 마음 주님마음 닮게 하소서.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예수성심의 열매와 향기 -하느님은 사랑이시다-2019.6.28.금요일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 성심 대축일(사제 성화의 날) 1 프란치스코 2019.06.28 62
121 참으로 삽시다 -제자리, 제모습, 제색깔, 제향기, 제대로-2019.6.8. 부활 제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8 62
120 예수님 닮기 -내 정체성의 심화深化-2019.4.15.성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5 62
119 큰 사람, 큰 사랑으로 살기 -사랑의 축제인생-2019.3.29. 사순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29 62
118 분별의 잣대는 사랑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2019.1.21.월요일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1.21 62
117 하느님 중심의 삶 -참 아름답고 자유롭고 행복한 삶-2018.11.10.토요일. 성 대 레오 교황 학자(400-461)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10 62
116 깨어 있어라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2018.10.24.연중 제29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0.24 62
115 삶은 허무虛無이자 충만充滿이다 -텅빈 충만의 행복-2018.9.27.목요일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1581-166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8.09.27 62
114 "참 멋지다!" -참 아름답고 거룩한 삶과 죽음-2019.7.13.연중 제14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13 61
113 “늘 옛스런, 늘 새로운 파스카의 삶” -Ever old, ever new-2019.6.29.토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6.29 61
112 교회 선교 활동의 본질적 요소 -성령과 환대-2019.5.27.부활 제6주간 월요일(고 이 미카엘 수사 선종 1주기) 1 프란치스코 2019.05.27 61
111 주님의 사람 -사랑의 사람, 말씀의 사람, 성령의 사람-2019.5.20.부활 제5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0 61
110 주님의 파스카의 삶 -어둠에서 빛으로, 아픔에서 기쁨으로-2019.5.15.수요일 성 파코미오 아빠스(290-34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15 61
109 예닮의 여정, 행복의 여정 -생명의 빵-2019.5.8.부활 제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08 61
108 우리의 영원한 길이자 길벗이신 예수님 -주님과 우정의 여정-2019.5.3.금요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03 61
107 여러분은 무슨 맛으로 살아 가십니까? -하느님 맛, 또는 돈 맛-2019.4.17.성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7 61
106 참으로 잘 살고 싶습니까? -말씀, 경배, 순종, 고백, 전투-2019.3.10. 사순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3.10 61
105 성소聖召의 은총 -부르심과 응답-2019.1.19. 연중 제1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19 61
104 환대의 하느님 -우리 모두가 작은 이들이다-2018.12.11. 대림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11 61
103 귀가의 아름다움, 귀가의 기쁨 -하느님 나라 꿈의 실현-2018.11.15.연중 제32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15 61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87 Next
/ 8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