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25.연중 제21주간 화요일                                           2테살2,1-3ㄱ.14-17 마태23,23-26

 

 

 

하느님 중심의 정주의 삶

-지혜와 겸손, 안정과 평화, 성장과 성숙-

 

 

 

어렵고 힘든 시기일수록 하느님 중심의 정주의 삶이 정신 건강, 영혼 건강에 참으로 중요합니다. 삶의 중심인 하느님 안 제자리에 깊이 뿌리내리는 내적 여정의 삶에 항구할 때 제정신으로 제대로 살 수 있습니다. 삶의 중심이 없어, 삶의 중심을 잃어, 삶의 중심을 잡지 못해 뿌리 없이 방황하는, 표류하는 영혼들은 얼마나 많은지요. 얼마전 써놓은 ‘꽃자리’란 시가 생각납니다.

 

-“수처작주隨處作主 입처개진立處皆眞

“머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라 지금 있는 그곳이 바로 진리의 세계이니라”

 

어디든 자리 잡으면 오늘 지금 여기가

주님을 만나는 꽃자리 좋은 자리이기에

다니고 싶은 곳이 가고 싶은 곳이 없네”-

 

그렇습니다. 오늘 지금 여기 내 삶의 중심인 제자리가 주님을 만나는 꽃자리입니다. 꽃자리 삶의 중심인 주님 안에 깊이 뿌리 내려갈 때 지혜와 겸손, 안정과 평화. 성장과 성숙입니다. 바로 이렇게 살고자 분도수도자들의 정주서원입니다. 밖으로는 산같은 정주의 산이지만 안으로는 하느님 안 제자리에 깊이 뿌리내리는 내적 여정의 삶입니다.

 

잘 들여다 보면 대부분의 불행은 무지의 소산입니다. 무지에서 오는 탐욕이요 교만이요 어리석음이요 위선이요 불행이요 분별력의 상실입니다. 하여 끊임없이 강조하는 회개의 삶입니다. 삶의 중심인 하느님안 제자리로 돌아감이 회개입니다. 참으로 삶의 중심인 주님 안에 뿌리내려갈 때 초연한 이탈의 자유에 분별력의 지혜요 온유와 겸손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오늘 말씀의 이해가 확연해집니다.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박하와 시라와 소회향은 십일조를 내면서, 의로움과 자비와 신의처럼 율법에서 더 중요한 것들은 무시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십일조도 무시해서는 안되지만, 바로 이러한 것들을 실행해야만 한다.”

 

삶의 중심을 잃을 때 바로 이런 분별력의 상실입니다. 지엽적이고 부수적인 일에 충실하지만 본질적인 일에 무지한 눈먼 주객전도, 본말전도의 삶입니다. 삶의 우선순위을 잊은 것입니다. 우선 생각해야 할 본질적인 것이 분별의 잣대가 의로움, 자비, 신의이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하느님 중심에 뿌리내릴 때 분별력의 지혜요 삶의 기본에, 기초에 충실하게 됩니다.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 그 안은 탐욕과 방종으로 가득차 있기 때문이다. 눈먼 바리사이야! 먼저 잔 속을 깨끗이 하여라. 그러면 겉도 깨끗해질 것이다.”

 

필사하는 마음으로 복음 말씀을 그대로 옮겨 봅니다. 참으로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는 탐욕의 무지에 눈먼 사람들입니다. 아무리 공부 많이 하고 학식 많아도 탐욕에 귀멀고 눈멀면 듣지 못하고 보지 못하면 무지의 사람들입니다. 내면의 탐욕과 방종을, 온갖 잡다한 부정적인 것들을 끊임없이 깨끗이 비워낼 때 저절로 지혜와 겸손입니다. 안이 깨끗해지면 겉은 저절로 깨끗해져 빛나기 마련입니다. 영육의 건강이 뒤따르고 맑고 향기로워 화장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내면의 빛과 향기는 저절로 밖으로 발산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제1독서에서 바오로 사도는 어떤 처지에서도 쉽사리 마음이 흔들리거나 불안해 하지 말고 속임수에도 넘어가자 마라 충고합니다. 굳건히 서서 배운 전통을 굳건히 지키라 합니다. 본연의 하느님 중심의 제자리에서 정주의 삶에 충실하라는 말씀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복음을 통하여 우리를 부르셨으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차지하게 하려는 것입니다.

 

삶의 중심인 하느님 안 제자리에 깊이 뿌리내리는 정주의 삶에 충실하십시오. 구체적 영적 훈련이 긴요합니다. 외적질서와 내적질서, 외적안정과 내적안정, 외적평화와 내적평화는 함께 갑니다. 영성생활의 성패는 좋은 습관에 달렸습니다. 

 

내 삶의 처지에 맞는 기도와 공부, 일이 균형잡힌 하느님 중심의 일과표를 준수하는 습관입니다. 저절로 삶의 중심과 질서가 잡힐 것이며 오늘 지금 여기서 꽃자리의 삶을 살 것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삶의 중심과 질서를 잡아 주시며, 지혜와 겸손, 안정과 평화, 성장과 성숙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우리 모두를 위한 바오로 사도의 주옥같은 기도로 강론을 마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또 우리를 사랑하시고 당신의 은총으로 영원한 격려와 좋은 희망을 주신 하느님 우리 아버지께서, 여러분의 마음을 격려하시고 여러분의 힘을 북돋아 주시어 온갖 좋은 일과 좋은 말을 하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2테살2,16-17). 아멘.

 

  • ?
    고안젤로 2020.08.25 08:22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또 우리를 사랑하시고 당신의 은총으로 영원한 격려와 좋은 희망을 주신 하느님 우리 아버지께서, 여러분의 마음을 격려하시고 여러분의 힘을 북돋아 주시어 온갖 좋은 일과 좋은 말을 하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2테살2,16-17).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6 행복한 삶 -성령의 인도에 따른 삶-2020.10.14.연중 제2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0.10.14 96
2115 그리스도인의 자유 -속이 깨끗하면 저절로 모두가 깨끗해 진다-2020.10.13.제28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3 86
2114 그리스도 중심의 삶 -말씀, 회개, 자유- ​​​​2020.10.12.연중 제28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2 83
2113 하늘 나라 삶의 축제 -희망하라, 깨어있어라, 자유로워라-2020.10.11.연중 제28주일 프란치스코 2020.10.11 67
2112 참행복, 참사람의 길 -말씀과의 일치-2020.10.10.연중 제2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0 71
2111 하느님 중심의 믿음의 삶 -하느님의 나라-2020.10.9.연중 제2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09 71
2110 삶은 기도다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2020.10.8.연중 제27주간 1 프란치스코 2020.10.08 75
2109 주님의 기도 -참된 삶의 안내서-2020.10.7.수요일 묵주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0.07 78
2108 참된 환대; 관상적 삶 -말씀, 경청, 회개, 겸손, 사랑, 환대-2020.10.6.연중 제2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06 82
2107 영원한 생명의 구원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2020.10.5.연중 제27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05 85
2106 우리 믿는 이들은 누구인가? -주님의 전사, 주님의 소작인, 주님 공동집의 수호자-2020.10.4.연중 제27주일(군인주일: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1182-1226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0.04 74
2105 하루하루가 좋은 날입니다 -일일시호일-2020.10.3.연중 제26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03 87
2104 하느님 사랑과 지혜의 신비 -기도와 회개, 경청과 환대-2020.10.2.연중 제26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02 74
2103 지혜로운 삶 -찬양, 종말, 이웃-2020.10.1.목요일 한가위 1 프란치스코 2020.10.01 85
2102 참된 제자의 삶 -진리와 사랑-2020.9.30.수요일 성 예로니모 학자(340-42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09.30 100
2101 우리 모두 하느님의 천사들이다 -찬미와 심부름-2020.9.29.화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와 모든 거룩한 천사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9.29 86
2100 하느님의 종 -믿음의 대가;예수님과 욥-2020.9.28.연중 제26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28 77
2099 참 멋지고 아름다운 삶 -끊임없는 회개-2020.9.27.연중 제26주일(이민의 날) 1 프란치스코 2020.09.27 62
2098 기억하라, 사랑하라, 찬미하라 -창조주 하느님, 파스카 예수님을!-2020.9.26.연중 제2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26 67
2097 때를 아는 지혜 -모든 것은 다 때가 있다-2020.9.25.연중 제2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25 6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13 Next
/ 11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