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16. 부활 제2주간 목요일                                                                                                                             사도5,27-33 요한3,31-36


                                                                                                       영원한 생명


세월호 참사 1주기가 되는 오늘, 떠오르는 아주 오래 전 써놓고 가끔 애송하는 '별'이란 자작시가 생각납나다. 하늘의 영원한 별들이 되어 주님의 영원한 생명에 참여한 304명 희생자들입니다.


'그리움이/깊어지면/병이 된다 하지만

 당신 향한/내 그리움은/기도가 되고 별이 됩니다.

 당신/영혼의 하늘에

 빛나는 별이 되어/수호천사 별이 되어

 언제나 당신을 비출 것입니다.'(1997.4)


유가족의 기도처럼 들리기도 하고, 희생된 영혼들의 기도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수원교구장의 인준을 받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 기도문의 일부도 생각이 납니다.


'영원한 희망이요, 위로의 원천이신 주님,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영혼들을 굽어보시어,

 천국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게 하시고,

 슬픔에 젖은 희생자 부모와 가족들을 위로하시며.

 혹독한 이 시련을 이겨내고, 

 다시 일어설수 있는 힘과 용기를 주소서.‘


모두가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한생명'입니다. 이를 깨달아 아는 것이 영원한 생명의 구원입니다. 참으로 부활신앙만이 이 아픔을 치유할 수 있고 구원할 수 있음을 봅니다. 기쁨은 나눌수록 커지며 슬픔은 나눌수록 작아져 주님의 영원한 생명에 참여합니다.


면담성사를 주면서 참으로 많은 것을 깨달아 알게 됩니다. 어제도 60대 후반의 자매들을 면담하면서 자매들의 파란만장한 삶이 그대로 한 권의 성경책 같다는 경건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니 대부분 믿는 분들의 삶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그대로 고유의 성경책이란 생각이 듭니다. 하느님 거울을 통해 환히 밝혀지는 삶의 의미요, 이렇게 하느님을 알고 나를 앎이 영원한 생명의 구원입니다.


"참 수고 많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느님도 충분히 알아주십니다. 이렇게 사셨음이 바로 영원한 생명의 구원입니다.“


존경스럽고 사랑스런 마음에 덥석 손을 잡고 따듯한 위로와 격려를 드렸습니다. 아마 이런 제 마음이 하느님 마음일 것입니다. 역경 속에서도 하느님을 원망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사는 형제자매들을 보면 하느님께서도 많이 미안해하시고 고마워하실 것임을 확신합니다. 삶은 순종입니다. 하느님 앞에서 최선을 다해 순종의 삶을 살 때 바로 이것이 영원한 생명의 구원입니다. 하느님의 아드님이신 예수님 친히 그렇게 사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아드님을 사랑하시고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내주셨다. 아드님을 믿는 이는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믿음은 순종입니다. 삶의 순종을 통해 아드님께 대한 믿음도 깊어지며 영원한 생명을 체험합니다. 아버지께서 아드님을 사랑하셔서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맡기셨듯이 아버지께서는 역시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가 감당할 수 있을 만큼 일을 맡기셔서 최선을 다해 살 수 있도록 하십니다. 하느님은 우리를 비교 평가가 아닌 각자 절대 평가를 하시며 나름대로 최선을 다할 때 모두에게 영원한 생명의 구원을 선사하십니다. 이런 깨달음이 우리 모두 자존감 충만한 삶을 살게 합니다. 


오늘 사도행전의 장면이 의미심장합니다. 최고의회에서 사도들을 심문하는 대사제가 왜소해 보이는 반면 심문받는 사도들은 당당하기 이를 데 없어 마치 주객이 전도된 듯 합니다. 역설적으로 대사제를 심문하는 사도들 같고 이게 진실입니다. 사도들을 통해 대사제를 심문하는 부활하신 주님이십니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더욱 마땅합니다.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이 나무에 매달아 죽인 예수님을 다시 일으키셨습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영도자와 구원자로 삼아 당신의 오른쪽에 들어 올리시어 이스라엘이 회개하고 죄를 용서받게 하셨습니다.“


담대히 확신에 넘쳐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는 부활의 증인들인 사도들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을 통해 영원한 생명을 체험했기에 이런 확신 가득한 고백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께 순종하는 우리 모두에게 영원한 생명을 선사하십니다. 


"하느님, 그리스도의 부활로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을 찾아 주시니, 구원을 이루는 이 양식의 힘으로, 파스카 신비의 은혜를 저희 안에 가득 채워 주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6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43
1645 사람은 꽃이다 - 삶의 향기-2015.3.30. 성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0 347
1644 하느님 영광의 신비-2015.3.31. 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1 427
1643 평생학인(平生學人)2015.4.1. 성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1 185
1642 '주님 만찬 저녁 미사'가 주는 -'영적 삶의 네 원리'-2015.4.2. 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2 377
1641 살아있는 이콘(living icon) -신원확립을 위한 세 질문-2015.4.3. 주님 수난 성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3 296
1640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예수는 봄이다-2015.4.4 토요일 부활 성야 1 프란치스코 2015.04.04 304
1639 부활의 삶-2015.4.5. 주일 예수 부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4.05 286
1638 주님 부활 체험 -기쁨과 평화-2015.4.6. 부활 팔일 축제 내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6 324
1637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5.4.7. 부활 팔일 축제 내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7 287
1636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사람들-2015.4.8.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8 379
1635 은총의 선물 -찬미와 감사-2015.4.9. 부활 팔일 축제 내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9 222
1634 영원한 꿈의 실현 -부활하신 그리스도-2015.4.10.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0 561
1633 파스카 신비-2015.4.11. 부활 팔일 축제 내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1 258
1632 영적인 삶-2015.4.13. 부활 제2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3 196
1631 부활하신 주님의 선물 -평화, 일치, 승리-2015.4.12.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프란치스코 2015.04.13 319
1630 경계(境界)가 없으신 분-성령의 힘-2015.4.14. 부활 제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4 335
1629 빛과 어둠의 싸움 -주님의 전사(戰士)-2015.4.15. 부활 제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5 403
» 영원한 생명(2015.4.16. 부활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6 199
1627 분별의 지혜(2015.4.17. 부활 제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7 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