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사도15,1-6 요한15,1-8


                                                                                                  "내 안에 머물러라"


개인적 체험 나눔으로 강론을 시작합니다. 오늘 화답송 시편 첫 구절에서 착안했습니다. 

-"주님의 집에 가자!"할 때, 나는 몹시 기뻤노라."(시편12,1)-

우리 '여행용 시간전례서' 3시경 시편 첫 구절입니다. 바로 이 시편구절이 2000리 산티아고 순례여정에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 모릅니다. 


이 시편구절을 짧은기도 삼아 끊임없이 되뇌이며 걸었습니다. 정말 전혀 어렵다거나 지겹다거나 하는 느낌없이, 하나 다친 곳이나 아픈 곳 없이 그 긴 여정의 순례를 기적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하느님의 집을 상징하는 최종 목적지 산티아고 대 성당에 가까워질수록 새힘이 솟는 느낌이 신기했습니다.


평생 인생 순례 여정을 압축하는 산티아고 순례 여정입니다. 제 경우 산티아고순례는 33일로 끝났지만 하느님 향한 인생순례는 죽어야 끝납니다. 그러니 순례여정의 햇수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평생순례여정을 대략 80세로 예상했을 때 산 햇수를 빼보니 남은 햇수는 13년 이었습니다. 요셉수도원에서 27년 산 햇수를 생각하면 13년은 금방 지납니다. 갈수록 체력도 기억력도 떨어지고 아픈데도 많아 질 텐데 '아, 13년을 어떻게 계획하여 살아야 하는가?'어제는 많이 생각하며 지냈습니다. 


그러니까 지금부터 하루하루 죽음을 준비해 간다는 것이며 순간 아버지의 집에 귀가할 날이 가까워진다는 생각과 더불어 홀가분한 자유와 기쁨도 느꼈습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핵심적 문제는 주님과의 관계입니다. 바로 오늘 복음의 마지막 구절이 답을 줍니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너희 안에 머무르겠다. 너희가 내 안에 머무르고 내 말이 너희 안에 머무르면, 너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청하여라.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너희가 많은 열매를 맺고 내 제자가 되면, 그것으로 내 아버지께서 영광스럽게 되실 것이다.“


그리스도의 신자공동체는 제도가 아니라, 예수님의 생명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포도나무가 예수님이라면 우리는 모두 예수님 포도나무에 붙어있는 한 몸 공동체의 가지들이요, 예수님의 사랑이 큰 둥근 원을 상징한다면 우리 모두는 그 둥근 원 안에 있는 한 몸 공동체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예수님 사랑 안에 머물러 예수님과 사랑의 관계를 깊이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도, 더 좋은 죽음 준비도 없습니다. 이런저런 규칙이나 규범을 지키는 부수적인 일보다, 주님 안에 머물로 주님과의 관계를 깊이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본질적인 일은 없습니다. 아무리 많은 업적을 이루고 규범을 잘 지켜도 예수님 안을 벗어나면 모두가 열매없는 헛된 일이기 때문입니다. 아마 아버지의 집에 귀가했을 때 주님이 보시는 것도 얼마나 주님 사랑 안에 머물러 관계를 깊이했는가, '관계의 깊이'를, '사랑의 열매'를 보실 것입니다.


언제 어디서든 주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이 바로 정주요 관상입니다. 주님 안에 머무를 때 주님과 깊어지는 사랑의 관계와 더불어 일치와 평화의 열매들이요, 자유와 기쁨의 열매들입니다. 오늘 사도행전의 지엽적인 문제의 해결은 바로 오늘 복음이 답을 주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모세의 관습에 따라 할례를 받아야 구원이 아니라, 예수님 안에 머물러야 구원이라는 것입니다. 바로 사도행전의 유다인 신자들은 이 점을 몰랐기에 모세의 관습에 따른 할례를 고집하며 본말전도, 주객전도의 어리석음을 범합니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네 안에 머무르겠다.' 

얼마나 자유롭게 하는 구원의 말씀인지요. 바로 이 말씀이 진정 복음이요 우리를 참으로 자유롭게 합니다. 규범을 잘 지켜서 구원이 아니라 주님 안에 머물러야 구원입니다. 예수님 사랑 안에 형제들로 머무를 때 무엇을 하든 자유롭습니다. 무엇 하나도 걸림이 없습니다. 유일한 분별의 잣대는 규범들이 아니라 주님의 사랑뿐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 안에 머무르는 우리 모두를 깨끗하게 하시고 당신과의 관계를 깊게하시며, 많은 사랑의 열매를 맺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 하느님의 영광을 위한 삶 -물이 변하여 포도주로-2016.1.17. 연중 제2주일 프란치스코 2016.01.17 335
375 하느님의 인품 -진실과 사랑-2016.1.16. 연중 제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6 169
374 신神의 한 수手-2016.1.15. 금요일 왜관수도원의 수호자 프란치스코 2016.01.15 217
373 우리 삶은 ‘믿음의 수련장修鍊場’이다-2016.1.14. 연중 제1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4 183
372 예수님의 하루-2016.1.13. 연중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3 234
371 권위의 힘-2016.1.12. 연중 제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2 128
370 “나를 따라 오너라.”-2016.1.11. 연중 제1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1 187
369 하느님의 자녀답게 -겸손과 자비-2016.1.10. 주일 주님 세례 축일 프란치스코 2016.01.10 386
368 회심의 여정, 겸손의 여정 -겸손 예찬-2016.1.9. 주님 공현 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9 351
367 믿음의 승리-2016.1.8. 주님 공현 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8 337
366 은총의 말씀- 말씀 예찬-2016.1.7. 주님 공현 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7 189
365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2016.1.6. 주님 공현 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6 274
364 사랑만이 답이요 모두이다-사랑 예찬-2016.1.5. 주님 공현 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5 269
363 늘 새로운 시작 -회개의 삶-2016.1.4. 주님 공현 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4 216
362 내 삶의 여정旅程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2016.1.3. 주일 주님 공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1.03 619
361 "당신은 누구요?” -주님 사랑 안에 머무르십시오-2016.1.2. 토요일 성 대 바실리오(330-379)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330-39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1.02 337
360 매일이 첫날이자 새날이다-2016.1.1.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세계 평화의 날) 프란치스코 2016.01.01 386
359 지금이 마지막 때입니다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2015.12.31.목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7일 프란치스코 2015.12.31 294
358 정주(定住)의 축복-2015.12.30. 수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6일 프란치스코 2015.12.30 227
357 경천애인敬天愛人 -인간의 길-2015.12.29. 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5일 프란치스코 2015.12.29 310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99 Next
/ 99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