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6.연중 제34주간 화요일                                                        다니2,31-45 루카21,5-11

 

 

 

"걱정하거나,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모두가 하느님 손안에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영문 주석중 마지막 말마디가 마음에 깊이 와닿았습니다. 

“메시지는 분명하다. ‘모든 시간은 하느님의 손안에 있다(All time is in God’s hand)’”

얼마나 위안이 되는 말마디인지요! 사막교부들은 ‘하느님이 계신 곳을 찾지 말고 하느님을 찾으라’ 충고했습니다. 언제 어디나, 오늘 지금 여기가 하느님께서 현존해 계신 치유와 위로의 구원의 공간,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교회 전례력에 따라 매일 끊임없이 언제 어디서나 계속되는 미사전례가 바로 모든 시간이 하느님의 손안에 있음을 생생히 증거합니다. 하루하루가 하느님께서 주시는 참 고마운 선물입니다. 그러니 깨어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리면서 기쁘게 최선을 다해 살아야 합니다.

 

요즘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태국방문에 이어 감동적인 일본 방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말그대로 사목방문이요 그대로 하느님 구원의 현존을 보여 줍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하느님 섭리의 손길 따라 움직이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입니다. 메시지 내용도 참 적절하고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일본 도착 즉시 일본 주교들에게는 “복음을 증거하고 생명을 수호하라”는 메시지를 주셨고, 히로시마에서는 “전쟁을 위한 핵에너지의 사용과 소유는 부도덕하다.”는 메시지를, 또 나가사키의 평화 기념관에서는 “우리는 과거의 잘못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에 성 프란치스코 ‘평화의 기도’로 매듭을 지으셨습니다. 

 

그리스도왕 대축일 미사 강론중에는 “역사를 형성하는 가장 믿을만한 방법으로서의 연민”을 강조하셨고, “거부된 이들은 우리의 왕 그리스도의 살아있는 성사”라는 놀라운 표현도 주셨습니다. 어제 토교 공설운동장에서의 미사 강론중에는 “우선 순위를 바로 놓는 것”, “있는 그대로의 생명을 껴안으라”, “생명의 복음은 우리에게 야전병원이 될 것을 촉구한다”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도 주셨습니다. 일본인들도 감동적인 체험의 기회가 되었을 것입니다.

 

이 모두 하느님께서 교황님을 통해 하시는 일입니다. 모든 시간이,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손안에 있습니다. 그러니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걱정하지 마십시오. 매주 4째주 수요일 저녁 성무일도 시편 139장 내용은 얼마나 은혜로운 지요.

 

“주여, 당신은 나를 샅샅이 보고 아시나이다. 앉거나 서거나 매양 나을 아옵시고, 멀리서도 내 생각을 꿰뚫으시나이다. 걸을 제도 누울 제도 환히 아시고, 내 모든 행위를 익히 보시나이다.---앞뒤로 이몸을 감싸 주시며, 내 위에 당신 손을 얹어 주시나이다.”

 

다음 24절까지 이어지는 내용도 참 깊고 은혜롭습니다. 시편 23장 다음 대목 역시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요!

 

“죽음을 골짜기를 간다 해도, 당신 함께 계시오니, 무서울 것 없나이다. 당신의 막대와 그 지팡이에, 시름은 가시어서 든든하외다.”

 

바로 이런 하느님의 손안에서 두려움 없이 맹활약을 펼치는 진정 신앙인의 모범이자 주님 ‘평화의 전사들’인 복음의 예수님과 제1독서의 다니엘입니다. 주님은 성전 파괴를 예언하시며 재난의 시작을 알리십니다. 

 

이어 이런 와중에서도 주님은 우리 모두가 경거망동, 부화뇌동하지 말고 제 삶의 자리에 충실할 것을 명령하십니다. “내가 그리스도다” 하더라도 속거나 믿지 말고, “때가 가까웠다”하더라도 따라 움직이지 말라 하십니다. 참으로 우리가 하느님의 수중 안에 있음을 믿을 때 언제 어디서나 제 삶의 자리에 충실하며 내적 안정과 평화를 누릴 것입니다.

 

다니엘의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의 꿈 풀이를 통해서도 모든 시간이 하느님 손안에 있음을 깨닫습니다. 영원한 제국은 없습니다. 금은 바빌론 제국, 은은 메디아 제국, 청동은 페르시아 제국, 쇠는 그리스 제국을 상징합니다만 돌 하나에 속절없이 무너지니 바로 돌 하나는 영원한 왕국, 하느님의 나라, 그리스도왕국을 상징합니다.

 

“그러자 쇠, 진흙, 청동, 은, 금이 다 부서져서, 여름 타작마당의 겨처럼 되어 되어 바람에 날려가 버리니, 그 흔적조차 찾아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상을 친 돌은 거대한 산이 되어 온 세상을 채웠습니다.”

 

바로 제국들을 상징하는 상들을 친 돌은 거대한 산이 되어 온 세상을 채웠다니 바로 그 돌은 하느님의 나라를 상징합니다. “그 나라는 영원히 멸망하지 않고 그 왕권이 다른 민족에게 넘어가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 나라는 앞의 모든 나라를 부수어 멸망시키고 영원히 서있을 것입니다.” 

 

다니엘의 꿈 풀이가 참 고맙습니다. 인류역사가, 모든 제국들의 흥망성쇠興亡盛衰의 역사가 하느님 수중에 있음을 봅니다. 단 하나 영원한 제국은 하느님의 나라요, 참 왕이 있다면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왕이 있을 뿐입니다. 

 

하느님의 섭리가 참 오묘합니다. 바로 그리스도왕국을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제국을 헛되이 꿈꾸는 일본을 방문하여 제동을 걸었으니 말입니다. 흡사 미묘한 한일관계에 하느님 섭리의 손길이 교황님을 통해 개입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모두가, 모든 시간이 하느님 손안에 있습니다. 그러니 두려워할 것도, 걱정할 것도 없습니다. 목전의 상황에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시야를 ‘깊고도 먼’ 하느님의 시야로 바꾸면서 하루하루 주어진 현실에 최선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오늘 하루 당신 안에서 의미 충만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주님을 찬양하여라, 모든 민족들아. 우리 위한 주님 사랑 굳건하여라.(시편117,1-2).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2 만남의 축복 -“와서 보아라”-2019.1.4.주님 공현 대축일 전 토요일 3 프란치스코 2020.01.04 99
1831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개안開眼의 여정-2020.1.3.주님 공현 대축일 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1.03 92
1830 주님의 연인戀人이자 친구親舊인 우리들 -예닮의 여정-2020.1.2.목요일 성 대 바실리오(330-379)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329/30-389/9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01.02 82
1829 축복 받은 우리들! -영광과 평화, 침묵과 관상, 찬미와 감사-2020.1.1.수요일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세계 평화의 날) 1 프란치스코 2020.01.01 99
1828 진리의 연인戀人 -생명과 빛, 은총과 진리가 충만한 삶-2019.12.31.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 제7일 1 프란치스코 2019.12.31 74
1827 영적 성장과 성숙 -삶의 목표-2019.12.30.월요일 성탄 팔일 축제 제6일 1 프란치스코 2019.12.30 135
1826 성가정 교회 공동체 -선택된 사람, 거룩한 사람, 사랑받는 사람답게-2019.12.29. 주일(가정 성화 주간)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2.29 91
1825 빛 속에서의 삶 -끊임없는 회개가 답이다-2019.12.28.토요일 죄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2.28 85
1824 ‘생명의 말씀’과의 친교 -충만한 기쁨-2019.12.27.금요일 성 요한 사도 복음 사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2.27 79
1823 순교적 삶 -이상과 현실-2019.12.26.목요일 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2.26 85
1822 말씀이 사람이 되신 예수님 -인간이 물음이라면 예수님은 답이다-2019.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1 프란치스코 2019.12.25 72
1821 누가 예수님 탄생을 체험하는가? -사랑, 가난, 고독, 깨어 있음-2019.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 프란치스코 2019.12.24 53
1820 내 삶의 성경책 ‘렉시오 디비나’ 하기 -하느님 중심의 삶-2019.12.24. 대림 제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24 102
1819 모두가 하느님 사랑의 섭리다 -우연은 없다-2019.12.23. 대림 제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23 90
1818 성 가정 교회의 ‘영원한 배경’이신 의인 요셉 -참 크고, 깊고, 고요하신 분-2019.12.22.대림 제4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2.22 97
1817 영원한 연인戀人이신 주님 -주님과의 사랑과 형제와의 사랑은 함께 간다-2019.12.21.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9.12.21 61
1816 주님의 종, 마리아 성모님 -신자들의 모범-2019.12.20.대림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20 75
1815 하느님의 선물 -의로운 삶- 2019.12.19. 대림 제3주간 목요일 ​​​​ 1 프란치스코 2019.12.19 83
1814 의인 요셉 -참 사람의 전형-2019.12.18. 대림 제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18 74
1813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그리스도교 신자信者들의 영적 뿌리-2019.12.17. 대림 제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9.12.17 6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1 Next
/ 10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