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10.13.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로마1,16-25 루카11,37-41


                                                                            품위있는 멋진 삶

                                                                               -꿈과 현실-


광야와 같은 침묵과 고독의 뉴튼수도원에서 수도형제들이 성당에서 함께 기도하고, 식당에서 함께 먹고, 일터에서 함께 일할 때 진정 살아 있음을 실감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하느님 보시기에 바른 생각, 바른 마음, 바른 자세, 바른 행동으로 살아갈 때 멋지고 품위있는 삶임을 깨닫습니다.


인생을 일장춘몽一場春夢으로 비유하기도 합니다. 이룰수 없는 꿈을 백일몽白日夢이라 합니다. 꿈이 상징하는 바 참 깊고도 중요합니다. 가끔 생각은 나지 않지만 악몽惡夢같은 복잡하고 혼란한 꿈에 시달릴 때는 그대로 현실같아 꿈에서 깨어나면 현실이 아님에 안도할 때도 있습니다. 이런 꿈 중에는 의도적으로 꿈을 깨어 눈을 뜹니다. 때로 꿈 중에 강론을 다 써놓고 좋아하다 꿈에서 깨어나 실망한 적도 있습니다


“야, 꿈깨라.”

간혹 농담처럼 던지는 이야기지만 아주 상징하는바 깊습니다. 평생을 살아도 자기를 몰라 지금 여기의 현실을 살지 못하고 꿈속에서, 환상 속에서, 착각 속에서 살 수 있습니다. 아니 많은 이들이 평생 이렇게 살다가 제대로 참 나를 살지 못하고 죽기도 합니다.


‘깨닫다’ ‘깨어나다’ 모두 거짓 꿈에서 깨어나 오늘 지금 여기 현실을 사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느님 안에서 깨어 일어나 오늘 지금 여기 현실을 사는 것이 바로 깨어 있는 삶입니다. 아, 진정 깨어 있는, 살아 있는 삶을 살아가는 이들은 몇이나 될까요?


자기를 더럽히는 것은 바로 자기입니다. 누구도, 무엇도 나를 더럽힐 수 없습니다. 바로 미몽迷夢속에 살아가는 어리석음에 자기 탓 아닌 남탓을 합니다. 반대의 경우도 그대로 성립합니다. 자기를 품위를 높이는 것은 바로 자기입니다. 누구도 무엇도 자신의 품위를 높여주지 못합니다. 스스로 깨어 자신을 지키며 자존감 높은 삶을 사는 사람이 멋지고 품위있는 사람입니다.


하느님을 만나는 자리는 과거도 미래도 아닌 바로 '오늘 지금 여기'이며, 하느님이 보시는 것도 바로 오늘 지금 여기의 '나'입니다. 외적 성공이나 실패는 문제가 안됩니다. 중요한 것은 무슨 기회든 겸손의 기회로, 내적성장과 성숙의 기회로 삼는 것입니다. 이런 이들이 진정 주님 안에서 현실을 살아가는 현자賢者요 겸자謙者입니다. 말 그대로 멋지고 품위있는 사람들입니다. 


바로 복음의 예수님이, 로마서의 바오로 사도가 여기에 속하는 분들입니다. 성인들 역시 참으로 깨어 산 분들입니다. 산 햇수가 문제가 아니라 주님 안에서 깨어 참으로 살아가는 멋지고 품위있는 삶이 참으로 중요합니다. 하느님을 떠나 선 참된 삶은 불가능합니다. 비현실적 꿈속에 살다가 인생을 마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복음의 바리사이가 그러합니다. 


“정녕 너희 바리사이들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 너희의 속은 탐욕과 사악으로 가득하다. 어리석은 자들아, 겉을 만드신 분께서 속도 만들지 않으셨느냐?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바리사이가 상징하는바 꿈속에 살아가는 표리부동, 내적분열의 우리 보편적 사람들입니다. 참으로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입니다. 주님 안에서 깨어 있는 이들은 마음 속이 깨끗한 이들입니다. 속에 있는 것을 사랑으로 나눌 때 저절로 겉도 깨끗해지기 마련입니다.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을 하느님을 볼 것이다.”


이런 이들이 참으로 하느님 안에서 깨어있는 멋지고 품위 있는 사람들입니다. 깨어 있을 때 깨끗한 마음이요 하느님을 봅니다. 오늘 로마서의 ‘불의로 진리를 억누르는 사람들’이 바로 어리석은 꿈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이들에 대한 바오로의 묘사에 공감합니다.


“그들은 지혜롭다고 자처하지만 바보가 되었습니다. 그들은 하느님의 진리를 거짓으로 바꾸어 버리고, 창조주 대신에 피조물을 받들어 섬겼습니다.”


하느님을 떠난 이들, 십중팔구 깨어 있다 하나 잠들어 있는 이들이요, 지혜롭다하나 어리석은 바보들이요, 하느님의 진리를 믿는다 하나 세상의 거짓을 믿는 자들이요, 하느님을 섬긴다 하나 피조물을 섬기는 우상 숭배자들입니다. 사실 이들은 하느님을 알면서도 그분을 하느님으로 찬양하거나 그분께 감사를 드리기는커녕, 오히려 생각이 허망하게 되고 우둔한 마음이 어두워진 자들입니다.


“창조주께서는 영원히 찬미 받으실 분이십니다. 아멘.”


우리 모두 헛된 꿈에서 깨어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현실을 살 수 있게 하는 것은 끊임없는 찬미의 감사의 기도 수행뿐입니다. 항구한 하느님 찬미와 감사의 기도와 삶이, 우리 모두 꿈에서 깨어나 주님 안에서 오늘 지금 여기의 현실을, 또 멋지고 품위있는 삶을 살게 합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입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0 찬미받으소서-2015.9.25. 연중 제2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5 299
1659 신神의 한 수手 -명국名局 인생-2015.9.26.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6 194
1658 나는 무엇을 해야 하나? -귀가歸家의 여정- 프란치스코 2015.09.27 362
1657 삶의 중심中心 -강江과 바다海-2015.9.28. 연중 제26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8 180
1656 깨어있는 삶-2015.9.29.화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9 438
1655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9
1654 어린이처럼-2015.10.1. 목요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873-1897) 축일 프란치스코 2015.10.01 580
1653 회개의 표징-2015.10.2. 금요일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2 327
1652 지옥地獄에서 천국天國을 살기-해피엔딩(happy endlng)-2015.10.3. 연중 제2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3 287
1651 사람은 귀하고, 외롭고, 약하다-2015.10.4. 연중 제27주일(군인주일) 프란치스코 2015.10.04 268
1650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세가지 깨달음-2015.10.5. 연중 제2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5 297
1649 고독과 회개, 그리고 환대-2015.10.6. 화요일 성 브루노 사제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6 377
1648 주님의 기도-2015.10.7. 수요일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7 430
1647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늘 새로운 시작-2015.10.8.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8 181
1646 부자이면서도 가난하게 살 수는 없는가? -회개, 성령, 일치-2015.10.9.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9 177
1645 무슨 맛으로 사는가?-행복은 선택이자 선물이다-2015.10.10.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0 252
1644 현자賢者가 됩시다-2015.10.11. 연중 제28주일 프란치스코 2015.10.11 196
1643 부르심과 회개의 응답-2015.10.12.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2 168
» 품위있는 멋진 삶 -꿈과 현실-2015.10.13.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3 239
1641 귀가歸家 준비 -사람이 되는 일-2015.10.14.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4 271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6 Next
/ 9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