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16.연중 제15주간 목요일                                                    이사26,7-9.12.16-19 마태11,28-30

 

 

 

삶은 짐이 아닌 선물

-하느님께 대한 갈망과 배움에 대한 사랑-

 

 

 

요즘 수도원 배밭 곳곳에서 끊임없이 하늘 향해 타고 오르며 폈다 지는 야생화 메꽃들입니다. 그대로 수도자들의 하느님 찾는 지칠줄 모르는 열정을 상징합니다. 아주 예전에 애송했던 자작시 메꽃이 생각납니다.

 

-“이가지 저가지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하늘 가는 여정의 다리로 삼아

분홍색 소박하게 하늘 사랑 꽃 피어내며

하늘로 하늘로 오르는 메꽃들!”-1997.8.21

 

삶은 짐인가 선물인가?

화두같은 질문입니다. 이 질문을 소재로 하여 참 많이 강론을 했습니다. 누구나 공감하는 그러나 선뜻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입니다. 선물같은데 잘 들여다 보면 짐인게 또 현실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대부분 많은 이들이 삶의 짐으로 힘겨워합니다. 하여 인생고해人生苦海라는 말도 있습니다.

 

결론하여 믿는 이들에게 삶은 짐이 아닌 선물이라는 것입니다. 단 주님의 초대에, 환대에 응답하여 주님과 함께 살 때입니다. 바로 이때 삶의 짐은 선물로 변합니다. 바로 이에 앞서 하느님을 찾는 갈망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참으로 주님을 찾는 사람이 주님의 말씀을 듣고 초대에 응합니다. 

 

바로 오늘 제1독서 이사야서의 신앙고백의 시가 참 아름답습니다. 그대로 하느님 찾는 갈망이 잘 표현되고 있습니다. 참 아름답고 절실하여 많은 부분 그대로 인용합니다. 글이든 말이든 삶이든 기도든 참으로 절실하면 진실하고 아름답습니다.

 

“주님, 저희는 당신께 희망을 겁니다.

당신 이름 부르며 당신을 기억하는 것이 이 영혼의 소원입니다.

저의 영혼이 밤에 당신을 열망하여 저의 넋이 제 속에서 당신을 갈망합니다. 

주님, 당신께서는 저희에게 평화를 베푸십니다.

 

저희가 임신하여 몸부림치면 해산하였지만 나온 것은 바람뿐, 저희는 이 땅에 구원을 이루지도 못하고, 누리의 주민들을 출산하지도 못합니다.

당신의 죽은 이들이 살아나리이다.

그들의 주검이 일어서리이다.

먼지 속 주민들아, 깨어나 환호하여라.

당신의 이슬은 빛의 이슬이기에, 땅은 그림자들을 다시 살려 출산하리이다.”

 

참 아름답고 깊은 신앙고백의 시이자 기도입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찾는 이들 누구나가 공감하는 내용들로 가득합니다. 하느님을 찾는 영혼의 갈망입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만나야 살아나는 영혼입니다. 영혼의 무한한 배고픔과 목마름에 대한 답은 하느님뿐입니다. 배는 밥으로 채울수 있어도 영혼의 한없는 갈망은, 허기虛氣는 하느님 사랑만으로 채울 수 있습니다. 

 

하느님 없이 영혼은 결코 무지와 허무의 어둠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바로 주님은 이런 갈망의 목마른 사람들을 당신의 배움터에 초대하십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주님의 초대에 응답할 때 무거운 고해인생苦海人生은 축제인생祝祭人生으로 바뀌며 안식의 선물입니다. 짐은 변하여 선물이 됩니다. 그러나 저절로의 안식이 아니라 주님의 배움터에서 주님께 배워야 합니다. 공부해야 합니다. 이래서 하느님께 대한 갈망에 이어 배움에 대한 사랑입니다.

 

우리의 삶에는 끝이 있지만 배움에는 끝이 없습니다. 장자에 나오는 글입니다. 주님의 배움터에서 무엇을 배웁니까? 바로 온유와 겸손입니다. 주님의 멍에를 메고 평생 예수 성심의 온유와 겸손의 사랑을 배웁니다. 순리에 따를 때 경지에 도달합니다. 바로 평생 온유와 겸손의 순리에 따라 살 때 경지에 이릅니다. 

 

점차 우리의 불편한 멍에는 주님의 편한 멍에로 바뀌고, 우리의 무거운 짐은 주님의 가벼운 짐으로 바뀝니다. 온유와 겸손의 수행으로 주님과 일치가 깊어질 때의 은총입니다. 하여 우리의 짐은 점차 주님의 선물로 변합니다. 아, 이것이 우리 인생의 모두입니다. 

 

말 그대로 예닮여정의 축복 은총입니다. 그러니 예언자 이사야처럼, 시편의 사람들처럼 기도해야 합니다. 주님의 배움터에서 온유와 겸손을 배울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평생 주님께 찬미와 감사의 기도를 바치는 것입니다. 

 

“주님 찬양하라, 내 영혼아 한평생 주님을 찬미하라. 이 생명 다하도록 내 하느님 기리리라.”(시편146,1-2).

 

수도자뿐 아니라 믿는 이들의 삶이 이래야 합니다. 살아있는 그날까지 삶의 영적 전쟁터에서 평생 싸워야 하는 평생 현역의 주님의 전사이듯, 살아있는 그날까지 주님의 배움터에서 평생 온유와 겸손을, 찬미와 감사의 기도를 배워야 하는 주님의 평생 학인인 우리들입니다. 죽어야 제대이고 죽어야 졸업입니다. 

 

그러니 넘어지면 일어나 다시 새롭게 배움의 여정에 오르는 것입니다. 멀리 밖이 아닌 오늘 지금 여기가 삶의 영적 전쟁터이자 주님께 배우는 삶의 배움터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당신 온유와 겸손을 닮게 하시고 영혼의 목마름을 해갈시켜 주시며 당신 찾는 배움의 여정에 항구할 힘을 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20.07.16 07:04
    "살아있는 그날까지 삶의 영적 전쟁터에서 평생 싸워야 하는 평생 현역의 주님의 전사이듯, 살아있는 그날까지 주님의 배움터에서 평생 온유와 겸손을, 찬미와 감사의 기도를 배워야 하는 주님의 평생 학인인 우리들입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3 개안開眼의 여정 -무지로부터 깨달음의 앎으로-2020.9.11.연중 제2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11 61
2082 사랑의 예닮 여정 -무지와 허무에 대한 답은 예수님뿐이다-2020.9.10.연중 제23주간 목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09.10 73
2081 참 행복하고 아름다운 삶 -하느님 중심의 초연한 깨어 있는 삶-2020.9.9.연중 제2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09 71
2080 믿는 이들의 영적 족보 -전통의 뿌리, 정체성-2020.9.8.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9.08 71
2079 참나(眞我)의 꽃자리 삶 -순결과 진실-2020.9.7.연중 제2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07 73
2078 더불어 여정중의 공동체 생활 -사랑, 기도, 교정-2020.9.6.연중 제23주일 1 프란치스코 2020.09.06 64
2077 비움의 여정 -텅빈 충만의 자유와 행복-2020.9.5.연중 제2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05 65
2076 그리스도의 시종, 하느님의 관리인 -하늘 나라 축제의 삶-2020.9.4.연중 제22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04 77
2075 주님의 종 -섬김의 삶에 항구하고 충실한 사람-2020.9.3.목요일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학자(540-604)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9.03 61
2074 하느님 중심에 깊이 뿌리 내린 삶 -기도, 일치, 치유, 선포-2020.9.2.연중 제2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9.02 69
2073 참 권위의 삶 -주님으로부터 오는 것-2020.9.1.연중 제22주간 화요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1 프란치스코 2020.09.01 68
2072 개안開眼의 여정 -끊임없는 주님과의 만남-2020.8.31.연중22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8.31 77
2071 참으로 삽시다 -사랑하라, 새로워져라, 겸손하라-2020.8.30.연중 제22주일 1 프란치스코 2020.08.30 63
2070 삶과 죽음 -깨어 있어라!-2020.8.29.토요일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08.29 64
2069 진리의 연인戀人 -진리 추구의 슬기롭고 참된 삶-2020.8.28.금요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354-43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08.28 61
2068 미래는, 희망은, 길은, 문은, 보물은 어디에? -주님이, 내가 미래요 희망이요 길이요 문이요 보물이다-2020.8.27.목요일 성녀 모니카(332-3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0.08.27 72
2067 무지無知의 죄 -회개 은총이 답이다-2020.8.26.연중 제2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8.26 63
2066 하느님 중심의 정주의 삶 -지혜와 겸손, 안정과 평화, 성장과 성숙- 2020.8.25.연중 제21주간 화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08.25 66
2065 하늘 나라의 희망과 삶 -관상과 순수-2020.8.24.월요일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8.24 70
2064 천국의 기적 -사랑, 찬미, 감사-2020.8.23.연중 제21주일 1 프란치스코 2020.08.23 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