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6.7.27.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예레15,10.16-21 마태13,44-46


                                                                        하늘 나라 살기

                                                                       -참보물의 발견-


절대적인 것을 발견하여 지니게 되면 모든 것은 상대화되며 자유로워집니다. 마치 절대적인 태양빛 앞에 상대화되는 세상빛들의 이치와 똑같습니다. 이 절대적인 것을 지니지 못하여 상대적인 세상 것들에 휘둘려 자유를 잃고 방황합니다. 이 절대적인 참 보물을, 진주를 지닐 때 저절로 소유로 부터의 자유에 자발적 가난이요 존재에 충실한 삶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많은 이들의 이구동성의 고백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바로 참보물을, 진주를 찾으라는 초대입니다. 참보물이자 진주를 발견할 때 비로소 끝은 환히 보이고 역동적이고 희망찬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지금 여기의 하늘나라에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오늘 비유가 짧지만 우리에게 얼마나 큰 위로와 격려가 되는지요.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사람과 같다.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산다.”


이런 보물을, 진주를 발견하여 지녔습니까? 아니면 찾고 있는 중입니까? 이런 보물이, 진주가 참 보물입니다. 이런 보물을, 진주를 지닌 이가 진정 부자요 자유롭고 행복한 사람입니다. 참 보물의 발견하여 지닐 때 샘솟는 기쁨과 평화입니다. 


바로 이것이 성소의 잣대입니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이런 보물을 발견해 지닌 사람은 살아갈 수 있습니다. 세상 많은 보물을 지녔어도 여전히 배고프고 목마르다는 것은 참보물이 아니라는 증거입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이나 예수님을 추종하는 제자들, 그리고 제1독서의 예레미야는 물론 모든 성인들은 이 참보물을 발견하여 지닌 참부자들입니다. 저는 참 보물을 발견하여 지니고 삽니다. 아니 여기 미사에 참석하고 있는 모든 분들 역시 참보물을 지니고 삽니다. 


참 보물은 무엇입니까? 바로 주님이 우리의 영원한 참보물이자 진주입니다. 오늘 보물의 비유, 진주의 비유 모두 하늘나라의 비유입니다. 이런 참 보물이자 진주인 주님을 발견하여 주님을 모시고 함께 살 때 오늘 지금 여기가 하늘나라입니다. 


아무도 빼앗아 갈 수 없고, 또 어디서 탈취해 올 수 없는 내가 찾아 발견해야 하는 참 보물이신 주님이십니다. 이런 희망의 빛인 주님을 발견하지 못해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적 삶을 사는 것입니다. 오늘 예레미야가 참 좋은 본보기입니다.


“아, 불행한 이 몸! 어머니, 어쩌자고 날 낳으셨나요? 온 세상을 상대로 시비와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 사람을. 빚을 놓은 적도 없고 빚을 얻은 적도 없는데, 모두 나를 저주합니다.”


말 그대로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적 상황에서의 예레미야의 탄식입니다. 그 순간 참 보물을 발견한 예레미야의 고백입니다.


“당신 말씀을 발견하고, 그것을 받아 먹었더니, 그 말씀이 제게 기쁨이 되고, 제 마음에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주 만군의 하느님, 제가 당신의 것이라 불리기 때문입니다.”


생명의 말씀을 통해 참 보물인 주님을 만난 예레미야의 환희에 넘친 고백입니다. 예레미야처럼 주님의 생명의 말씀을 받아 먹기위해 이 거룩한 미사에 참석하고 있는 우리들입니다. 이어지는 참보물이신 주님의 격려 말씀입니다.


“이 백성에게 맞서, 내가 너를 요새의 청동으로 만들어 주리라. 그들이 너를 대적하여 싸움을 걸겠지만, 너를 이겨내지 못하리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하고 건져낼 것이기 때문이다.”


역시 매일의 영적전투를 수행하고 있는 우리 모두에 대한 주님의 격려 말씀이기도 합니다. 이런 주님이 진정 우리의 영원한 참보물이자 진주입니다. 그렇다면 이 보물을, 진주를 찾아 낼 곳은 어디입니까? 이 참보물은, 진주는 어디서 우리가 찾아 내 소유하길 기다리고 있겠습니까?


바로 오늘 지금 여기 우리 삶의 자리가 보물이 숨겨진 보물밭입니다. 마음의 눈만 열리면 어디나 보물들이요 보물밭입니다. 아니 우리 마음이 주님이란 보물이, 진주가 숨겨진 보물밭입니다. 바로 여기 가까이 있는 보물을 놔두고 멀리 엉뚱한 밖에서 주님이란 보물은, 진주를 찾는 어리석은 사람들입니다. 


누구나 가까이서 발견할 수 있는 보물이자 진주이신 주님을 발견하지 못해 가난하고 힘들게,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적 불행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은 얼마나 많은지요. 이 주님이란 보물을, 진주를 어떻게 발견할 수 있겠는지요? 방법은 단 하나 열정적 간절한 마음으로 찾는 것입니다. 바로 지난 주 복음 말씀이 그 답입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은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누구든지’라는 말마디에 주목해야 합니다. 예외없이 청하고 찾고 문을 두드리는 모든 이들에게 선사되는 참보물이자 진주의 하늘 나라라는 것입니다. 이 참보물이자 진주인 살아계신 주님은 한 번 찾았다 하여 영구 보존용이 아닙니다. 


하루하루, 날마다, 끊임없이, 평생을, 새롭게 찾고 만나 모시고 살아야 하는 우리의 영원한 참 보물인 주님이십니다.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시간, 말씀과 성체로 오시는 우리의 영원한 참 보물이신 주님을 마음 깊이 모시는 행복한 시간입니다.


“주님께 아뢰옵니다. ‘당신은 나의 주님, 당신만이 나의 행복이십니다.’”(시편16,2).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9 하늘 나라 축제祝祭의 삶 -삶은 은총恩寵이자 평생 과제課題이다-2016.8.18. 연중 제20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8.18 132
» 하늘 나라 살기 -참보물의 발견-2016.7.27.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7.27 127
1667 하늘 나라 꿈의 실현 -평생 과제-2018.6.11. 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6.11 94
1666 하늘 나라 -영원한 꿈의 현실화-2018.7.12.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12 70
1665 하느님이냐, 돈이냐-2015.11.7. 연중 제3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1.07 226
1664 하느님이 희망이시다 -절망은 없다-2018.3.23. 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3.23 142
1663 하느님이 희망이다 -행복한 광야 인생여정을 위해-2015.8.9. 연중 제19주일 프란치스코 2015.08.09 256
1662 하느님이 치유하신다-2015.6.6. 연중 제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6 199
1661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9
1660 하느님이 사람이 되시다 -은총과 진리의 인간-2018.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1 프란치스코 2018.12.25 81
1659 하느님이 미래요 희망이다-2015.11.24.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1.24 258
1658 하느님이 먼저다 -삶의 우선 순위-2017.9.28.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9.28 217
1657 하느님이 답이다-2017.6.28. 수요일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130-20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6.28 77
1656 하느님이 답이다 -마음의 병-2017.8.4. 금요일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8.04 100
1655 하느님이 답이다 -영원한 삶의 모델이신 예수님-2018.8.21. 화요일 성 비오 10세 교황(1835-191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8.21 81
1654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44
1653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 -성령이 답이다-2017.6.4. 주일 성령 강림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7.06.04 245
1652 하느님의 참 좋은 사랑의 선물 -동정 마리아-2017.9.8. 금요일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2 프란치스코 2017.09.08 122
1651 하느님의 종-2015.10.22.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0.22 226
1650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2016.6.14.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4 14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