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6.28. 수요일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130-200) 기념일

창세15,1-12.17-18 마태7,15-20



하느님이 답이다

-"두려워하지마라"-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알 수 있습니다. 나쁜 열매가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없고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습니다. 가시나무에서 포도를 거둘 수 없고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거둘 수 없습니다. 좋은 나무에서 좋은 열매를 나쁜 나무에서 나쁜 열매를 맺습니다. 너무나 자명한 오늘의 복음 말씀입니다.


좋은 사람, 나쁜 사람은 고정불변의 결정적인 것일까요? 아닙니다. 변화 가능한 사람입니다. 끊임없는 회개를 통한 내적변화를 통해 좋은 사람이, 거룩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좋은 밭의 옥토沃土도 방치하면 잡초 우거진 박토薄土가 되고 맛좋은 신고배나무도 방치하면 돌배나무가 됩니다. 사람도 똑같습니다. 끊임없는 회개로 하느님을 닮아갈 때 내적변화로 좋은 사람이 되지만 회개 수행의 소홀로 방치하면 나쁜 사람이 됩니다.


사람이 물음이라면 하느님은 답입니다. 끊임없는 기도와 회개를 통한 하느님과의 소통이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 줍니다. 오늘 아브라함이 그 좋은 모범입니다. 오늘 창세기 15장은 하느님께서 아브라함과 계약을 맺으시는 장면을 그림같이 묘사하고 있습니다. 저는 아브람을 미리부터 아브라함이라 부릅니다.


얼마나 하느님과 친밀한 관계에 있는 아브라함인지 부러울 정도입니다. 말 그대로 아브라함의 영원한 도반이신 주님이십니다. 아브라함이 물음이라면 하느님은 그대로 답이 됩니다.


“아브라함아, 두려워하지 마라. 나는 너의 방패다. 너는 매우 큰 상을 받을 것이다.”(창세15,1ㄴ)


얼마나 고무적인 말씀인지요. 뒤이어 주고 받는 아브라함과 하느님의 진솔한 대화를 보면 아브라함이 진정 기도의 사람임을 깨닫습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가장 많이 하시는 말씀이 “두려워하지 마라.”는 것입니다. 수도원 십자로 예수 부활상을 받치고 있는 돌판에 새겨진 말씀이기도 합니다.


주님과 신뢰의 관계가, 사랑의 관계가 깊어질 때 저절로 두려움은 사라져 저절로 좋은 사람이 됩니다. 더불어 선사받는 기쁨과 평화요 주님을 닮아 온유하고 진실하고 겸손한 사람이 됩니다. 끊임없는 회개를 통한 주님의 은총만이 인간의 유일한 변화 가능성입니다. 나쁜 사람도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하느님만이 답이요 유일한 희망입니다. 그러니 분명히 결론 내릴 수 있습니다. 하느님을 떠날 때는 나쁜 사람이요, 하느님과 가까울수록 좋은 사람이라고!


사람은 마음입니다. 사람이, 마음이 좋아야 열매인 말도 글도 생각도 행위도 좋습니다. 고정불변의 마음이 아니라 하느님의 은총에 의해 부단히 변화하는 마음입니다. 박토도 끊임없이 거름을 주고 가꾸고 돌볼 때 옥토가 되듯 마음밭도 끊임없이 말씀과 기도를 통한 주님의 은총으로 변화될 때 참 좋은 밭에 참 좋은 나무의 참 좋은 열매들이 됩니다.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마태5,3).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을 볼 것이다.”(마태5,8).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마음이 가난하고 깨끗한 참 좋은 사람들로 변모시켜 주십니다. 우리 모두를 향한 주님의 말씀입니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너희 안에 머무르리라.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많은 열매를 맺으리라.”(요한15,4-5).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9 하늘 나라 살기 -참보물의 발견-2016.7.27.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7.27 127
1648 하늘 나라 꿈의 실현 -평생 과제-2018.6.11. 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6.11 94
1647 하늘 나라 -영원한 꿈의 현실화-2018.7.12.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12 70
1646 하느님이냐, 돈이냐-2015.11.7. 연중 제3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1.07 226
1645 하느님이 희망이시다 -절망은 없다-2018.3.23. 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3.23 142
1644 하느님이 희망이다 -행복한 광야 인생여정을 위해-2015.8.9. 연중 제19주일 프란치스코 2015.08.09 255
1643 하느님이 치유하신다-2015.6.6. 연중 제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6 198
1642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8
1641 하느님이 사람이 되시다 -은총과 진리의 인간-2018.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1 프란치스코 2018.12.25 76
1640 하느님이 미래요 희망이다-2015.11.24.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1.24 256
1639 하느님이 먼저다 -삶의 우선 순위-2017.9.28.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9.28 217
» 하느님이 답이다-2017.6.28. 수요일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130-20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6.28 76
1637 하느님이 답이다 -마음의 병-2017.8.4. 금요일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8.04 100
1636 하느님이 답이다 -영원한 삶의 모델이신 예수님-2018.8.21. 화요일 성 비오 10세 교황(1835-191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8.21 81
1635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44
1634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 -성령이 답이다-2017.6.4. 주일 성령 강림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7.06.04 243
1633 하느님의 참 좋은 사랑의 선물 -동정 마리아-2017.9.8. 금요일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2 프란치스코 2017.09.08 119
1632 하느님의 종-2015.10.22.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0.22 226
1631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2016.6.14.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4 145
1630 하느님의 전사戰士-소통疏通과 연대連帶-2017.1.11. 연중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1.11 8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