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2.연중 제19주간 월요일                                                                            신명10,12-22 마태17,22-27

 

 

 

하느님 중심의 찬미와 감사의 삶

-무지로부터의 해방-

 

 

 

어제는 참 행복한 하루의 출발이었습니다. 7.21일 “백합꽃 아침인사 받으세요!“ 꽃 인사 드린후, 거의 20일만에 참 많은 분들에게 새벽노을 선물을 카톡으로 전송했습니다. 새벽 기도하며 산책중 동녘 하늘의 새벽 노을이 참 아름답고 신비로워 휴대폰에 담았고, 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참 많은 분들에게 전송했습니다.

 

“사랑의 새벽 노을 축복 인사 받으세요!”

 

강론을 써서 올린 후 즉시 작심한 후 약 2시간에 걸쳐 새벽 노을 사진과 함께 사랑의 마음 가득 담아 위 축복인사를 전송했습니다. 하느님의 사랑은 이처럼 아름다운 새벽 노을로 표현됩니다. 사랑하면 예뻐진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입니다. 하느님이 아니곤 이런 아름다움을 창조할 수 있는 분은 없습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하느님은 아름다움이십니다.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합니다. 하느님 추구는 바로 아름다움 추구와 직결됩니다. 역시 많은 분들로부터 답글과 함께 아름다운 사진도 받았습니다.

 

-“정말 아름답네요. 영안으로 구도를 잡고 찍은 거라 완성된 작품이예요. 좋은 선물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름다움을 보실줄 하는 시선은 어떤 장소에서든 빛이 납니다. 오늘 날씨를 생각하다 붉은 색마저 이 더위에 사랑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

-“이 자연을 창조하신 하느님도, 풍경을 아름답게 찍으신 프란치스코 신부님도 모두 예술가이십니다. 감사합니다.”-

 

받은 댓글들입니다. 모두가 공통적으로 하느님께 받은 선물이 아름다움에 대한 감각입니다. 그러고 보니 하느님은 최고의 예술가라 할 수 있습니다. 또 어제 어느 분과 상담 고백중 나눈 대화일부도 나누고 싶습니다. 형제님은 우선 깨달음에 대해 물었고, 다음은 자녀 교육 문제에 대해 물었습니다.

 

“우리의 깨달음은 하느님과 나를 아는 깨달음입니다. 단번의 깨달음이 아니라 평생 하느님과 나를 알아가는 깨달음의 여정중에 있습니다. 하느님 은총과 우리의 노력중에 깨달아 가면서 겸손과 온유, 지혜와 자비의 참사람이 되어 갑니다. 하여 부단한 기도와 말씀 공부는 깨달음을 위한 필수 전제 조건입니다. 이렇게 부단한 깨달음의 여정을 통해 우리의 진짜 적인 무지로부터의 해방입니다.”

 

요지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새삼 무지가 모든 인간 불행의 근원임을 깨닫게 됩니다. 그러니 평생공부가 무지로부터의 해방을 위해 하느님과 나를 알아가는 깨달음의 공부라 할 수 있습니다. 이어 자녀 교육에 대한 조언도 드렸습니다.

 

“자녀 역시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십시오. 끝까지 기다리며 자녀들의 말을 경청하며 이해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십시오. 자녀들 나름대로 겪는 고통도 많을 것입니다.”

 

잘 귀기울여 공경하는 마음으로 듣는 ‘경청(敬聽, 敬聽)’, 또한 우리의 신앙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침묵-경청-겸손-순종이 하나로 이어질 때 성공적 영성생입니다. 참으로 진지하고 항구한 하느님 탐구가 근원적 해결책임을 깨닫게 됩니다. 

 

하느님께 대한 갈망과 배움에 대한 사랑은 함께 갑니다. 참 행복도 하느님을 알고 나는 알아가는 배움과 깨달음의 과정중 선물로 주어집니다. 오늘 복음에 대한 답은 제1독서 신명기가 줍니다. 모세가 소개하는 하느님입니다.

 

“보라, 하늘과 하늘 위의 하늘, 그리고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이 주 너희 하느님의 것이다.---주 너희 하느님은 신들의 신이시고 주님들의 주님이시며, 사람을 차별 대우하지 않으시고 뇌물을 받지 않으시는 위대하고 힘세며 경외로우신 하느님이시다. 그분은 고아와 과부의 권리를 되찾아 주시고, 이방인을 사랑하시어 그에게 음식과 옷을 주시는 분이시다.”

 

바로 우리의 하느님은 이런 분이십니다. 참으로 이런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살아갈 때 우리도 하느님을 닮아가며 참 사람이 되고 자유로워질 것입니다. 어떻게 이런 주님을 닮아가며 참 사람이 내가 되어 갑니까? 

 

인간이 물음이라면 하느님은 답입니다. 하느님 없이는 내가 누구인지 알 길이 없고 무지로부터 해방되어 참 사람인 내가 될 길도 없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모세가 명쾌하게 밝혀 줍니다.

 

“주 너희 하느님을 경외하고(fear), 그분의 모든 길을 걸으며(follow), 그분을 사랑하고(love),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여 주 너희 하느님을 섬기는 것(serve), 그리고 너희가 잘 되도록 오늘 내가 명령하는 주님의 계명과 규정들을 지키는 것이다(keep).”

 

모든 명령이 실행의 동사입니다. 이런 하느님을 떠나 내 중심의 탐욕의 삶을 살기에 그토록 불행하고 힘든 삶입니다. 참으로 근원적 해결책은, 참 행복의 비결은 끊임없는 회개의 실천을 통해 하느님 중심의 삶을 회복하는데 있습니다. 마음에 할례를 받고 더 이상 목을 뻣뻣하게 하지 않는 것입니다. 하여 평생, 매일, 끊임없이 하느님 중심의 삶을 늘 새롭게 하고자 시편성무일도와 미사의 찬미와 감사의 공동전례기도를 바치는 우리 수도승들입니다.

 

하느님 중심의 삶의 참 모범은, 우리의 영원한 롤모델은 오늘 복음의 예수님뿐입니다. 예수님의 2차 수난과 부활 예고후에 제자들은 몹시 슬퍼합니다. 바로 무지로 인한 슬픔임을 깨닫습니다. 죽음과 부활의 파스카 신비의 구원을 깨달았더라면 슬퍼하기는커녕 기뻐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또한 무지로부터 해방에 이르는 잠정적 과정의 슬픔임을 깨닫습니다. 

 

이어지는 장면은 완전 기분 전환용처럼 느껴집니다. 예수님의 분별의 지혜가 돋보입니다.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살 때 선물처럼 주어지는 분별의 지혜입니다. 성전세 납부는 하느님 자녀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지만 스캔들이 되지 않기 위해 바치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자녀들은 면제받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비위를 건드릴 것은 없으니, 호수에 가서 낚시를 던져 먼저 올라오는 고기를 잡아 입을 열어 보아라. 스타테르 한 닢을 발견할 것이다. 그것을 가져다가 나와 네 몫으로 그에게 주어라.”

 

참으로 하느님 중심의 삶일 때 예수님처럼 이런 지혜와 여유요 너그러움입니다. 예기치 못한 삶의 기적입니다. 우리 파스카의 예수님은 하늘과 땅의 주님이심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예화입니다. 

 

인간 무지에 대한 답은 하느님뿐입니다. 무지의 어둠을 밝혀주는 말씀의 빛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회개한 우리 모두를 점차 무지로부터 해방시켜 주시고, 날로 하느님 중심의 삶을 확고히 해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8.12 11:34
    주님 저희가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살아 예수님처럼 지혜와 여유와 너그러움을 갖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3 구원은 은총의 선물이자 선택이다 -생명과 빛, 진리이신 주님-2019.5.1.부활 제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01 53
1582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과 실현 -목표, 이정표, 도반, 기도-2019.4.30.부활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30 78
1581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사람들 -하느님 나라의 사람들-2019.4.29.월요일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9.04.29 58
1580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 -평화, 파견, 고백-2019.4.28.부활 제2주일(하느님의 자비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4.28 56
1579 늙어도 낡지는 맙시다 -파스카의 삶, 복음 선포의 삶-2019.4.27.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7 50
1578 우리를 찾아 오시는 파스카의 예수님 -예수님과의 만남-2019.4.26.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6 60
1577 주님 파스카의 증인들 -경청敬聽과 회개-2019.4.25.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5 59
1576 예닮의 여정 -정화, 비움, 치유-2019.4.24.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4 52
1575 늘 새로운 시작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9.4.23.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3 66
1574 주님과의 만남 -주님의 형제답게 삽시다-2019.4.22.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2 73
1573 파스카의 기쁨 -사랑하라, 함께하라, 천상의 것을 추구하라-2019.4.21.주님 부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9.04.21 73
1572 파스카 축제의 삶 -찬미, 말씀, 삶-2019.4.20.토요일 파스카 성야 1 프란치스코 2019.04.20 55
1571 죽음을 배웁시다 -진리, 순종, 비움-2019.4.19. 주님 수난 성금요일(주님 수난 예식) 1 프란치스코 2019.04.19 78
1570 주님 파스카 축제의 삶 -복음, 전례, 삶-2019.4.18.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8 70
1569 여러분은 무슨 맛으로 살아 가십니까? -하느님 맛, 또는 돈 맛-2019.4.17.성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7 61
1568 삶의 중심 -너는 나의 종이다-2019.4.16.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6 64
1567 예수님 닮기 -내 정체성의 심화深化-2019.4.15.성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5 62
1566 참 행복한 예닮 삶의 여정 -신뢰, 기도, 비움-2019.4.14. 주님 수난 성지 주일 루카19,28-40 1 프란치스코 2019.04.14 64
1565 공동체의 일치 -일치의 중심인 파스카의 예수님-2019.4.13. 사순 제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3 68
1564 파스카의 삶 -기도가 답이다-2019.4.12.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2 7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87 Next
/ 8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