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사도13,44-52 요한14,7-14


                                                                                                            행복한 삶

                                                                                                         -영원한 생명-


그래서가 아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여기서부터 행복하게 사는 것은 우리 주님을 믿는 이들의 의무이자 권리이고 책임입니다. 우리 가톨릭교회 성인성녀들이 바로 행복한 삶의 좋은 본보기입니다. 인보성체수도회 창립자 윤을수 신부님의 묘비명(墓碑銘)도 고난으로 점철됐던 생애임에도 불구하고 그분의 행복했던 삶을 요약합니다. 


"어머니 품에서 땅에 묻힐 때까지 나는 웃으며 행복에 넘쳐 살았다고 전해 주!“


어제의 유쾌하고 행복했던 하루의 여운이 지금도 계속됨을 느낍니다. 성모성월 5월 첫날 서울 베네딕도 수녀원 월피정날인 어제는 오전 9:20분부터 12:20분까지 무려 3시간 동안 수녀님들의 고백성사를 주었고, 보속은 모두 똑같았습니다.


"오늘은 5월 성모성월의 첫날, 참 아름답고 좋은 날입니다. 성모 마리아와 함께, 하느님을 사랑하며, 오늘 하루 행복하게 사십시오. 바로 이것이 보속입니다.“


이보다 더 좋은 보속도 없다 생각되니 보속을 주면서도 행복했습니다. 하느님이 우리에게 바라시는 바도 행복입니다. 하느님과 일치되어 살 때 행복입니다. 하느님이 바로 우리의 행복이기 때문입니다. '암사슴이 시냇물을 그리워하듯 하느님을 그리워하는 우리 영혼(시편42,2)'입니다. 바로 오늘 복음의 필립보의 소원은 우리 모두의 갈망의 표현입니다.


"주님, 저희가 아버지를 뵙게 해 주십시오. 저희에게는 그것으로 충분하겠습니다.“


하느님만으로 만족하고 행복할 때 아쉬움도 부러움도 두려움도 사라집니다. 다음 주님의 응답 말씀은 우리 믿는 이들 모두를 향합니다.


"필립보야, 내가 이토록 오랫동안 너희와 함께 지냈는데도, 너는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 나를 본 사람은 곧 아버지를 뵌 것이다.“


세례성사 받은 후 주님과 함께 지내기 몇 년입니까? 또 아버지의 집인 수도원에 들어와 매일 성체성사를 통해 주님을 모시기 몇 년입니까? 도대체 이렇게 오랫동안 주님과 함께 지냈는데도 아버지를 뵙게 해달라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아버지와 나는 하나다.“


바로 여기 예수님의 행복의 비밀이 있습니다. 마찬가지 예수님과 제자들인 우리 역시 하나입니다. 바로 여기 우리 행복의 비밀이 있습니다. 예수님과 하나됨으로 동시에 아버지와 하나되어 살게 된 우리들입니다. 


사도행전의 부활하신 예수님과 하나되어 기쁨에 넘쳐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바오로와 바르나바가 행복한 삶의 모범입니다. 끊임없는 박해의 현실에도 좌절함 없이 두 제자는 다음 주님 말씀을 확신하며 다른 민족 사람들에게 주님의 말씀을 전합니다.


"땅끝까지 구원을 가져다주도록, 내가 너를 다른 민족들의 빛으로 세웠다.“


하여 영원한 생명을 얻도록 정해진 사람들은 모두 믿었고, 주님의 말씀은 그 지방에 두루 퍼졌다 합니다. 마침내 제자들은 내 쫓김 당하면서도 기쁨과 성령으로 가득 차 있었으니 바로 이것이 행복한 삶의 증거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에게 영원한 생명을 선사하시어 오늘 하루도 행복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우리 하느님의 구원을 온 세상 땅 끝마다 모두 보았네."(시편98,3ㄷㄹ).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하느님이 치유하신다-2015.6.6. 연중 제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6 197
149 인명人命은 재천在天이다-2015.6.5. 금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5-754)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5.06.05 470
148 사랑밖엔 길이 없었네-2015.6.4. 연중 제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4 269
147 산 이들의 하느님-2015.6.3. 수요일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188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03 240
146 하느님 중심의 삶-2015.6.2. 연중 제9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2 250
145 주님 안에서-2015.6.1. 월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65)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01 388
144 삼위일체 하느님-2015.5.31. 주일 삼위일체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5.31 349
143 주님의 집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2015.5.30. 토요일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2006년) 프란치스코 2015.05.30 518
142 천국의 열쇠 -십자가 예찬-2015.5.29.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29 278
141 개안(開眼)의, 깨달음(覺)의 여정 -사랑 예찬-2015.5.28. 연중 제8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8 201
140 섬김의 배움터-2015.5.27. 연중 제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7 171
139 참 멋진 사람 -버림,떠남,따름-2015.5.26. 연중 제8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6 181
138 구원의 길 -나를 따라라-2015.5.25. 월요일 성 베다 베네빌라스 사제 학자(672-75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25 149
137 성령의 선물-성령 예찬-2015.5.24. 주일 성령 강림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5.24 441
136 주님은 삶의 방향이시다 -나를 따라라-2015.5.23. 부활 제7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3 176
135 영광스러운 죽음-2015.5.22. 부활 제7주간 금요일 - 프란치스코 2015.05.22 169
134 하느님의 일 -하나됨의 비결-2015.5.21. 부활 제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1 167
133 진리에 대한 사랑 -진리 예찬(2015.5.20. 부활 제7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0 188
132 하늘길-2015.5.19. 부활 제7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19 195
131 영적승리의 삶-2015.5.18. 부활 제7주간 월요일(제35주기 5.18민주화 운동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8 311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88 Next
/ 8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