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10.19.연중 제28주간 토요일                                                      로마4,13.16-18 루카12,8-12

 

 

 

성령을 사랑하십시오

-성령과 믿음-

 

 

 

형제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새삼 놀라는 것이 무지의 병임을 알게 됩니다. 바로 이는 나를 바라보는 반면교사의 역할이 되기도 합니다. 결국은 내 문제로, 나는 어떤가? 바라보게 하기 때문입니다.

 

동방영성에서 늘 말하는 마음의 병 제1호가 무지입니다. “너 자신을 알라.”, 자기를 아는 자기인식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릅니다. 가장 쉬운 것이 남 판단하는 것이요 가장 힘든 것이 자기를 아는 일이라 합니다. 자기를 몰라서 남을 판단하지 정말 자기를 아는 사람들은 절대로 남을 판단하지 않습니다.

 

하여 우리 영적 삶도 하느님을 알고 나를 깨달아 알아가는 평생 배움의 여정이라 정의할 수 있겠습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알고 자기를 알 때 지혜와 겸손이요 자유임을 깨닫습니다. 그러니 무엇보다 중요한 평생공부가 이런 하느님을 알고 자기를 알아가는 공부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리 똑똑하고 학식이 풍부해도 자기를 몰라 겸손과 지혜가 부족하다면 헛똑똑이요 똑똑한 바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참으로 신기한 역설이 모르면 알려줘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또 재미있는 것은 모두 나를 아는데 나만이 나를 모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나를 아는 데 대화와 경청의 소통이 얼마나 절대적인 깨닫게 됩니다.

 

무지의 어둠이요 무지에 대한 답은 회개뿐입니다. 무지의 어둠을 몰아내는 말씀의 빛입니다. 끊임없는 회개와 더불어 함께 가는 겸손과 믿음입니다. 여기서 주목할 바 성령의 역할입니다.

 

모든 것이 은총입니다. 더 분명히 말하면 성령의 은총입니다. 정말 영성생활에 성령께 마음을 열고 경청하고 배우는 겸손한 자세가 필수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성령을 사랑하고 공부하는 것입니다. 성령따라 살도록 온갖 노력을 다하는 것입니다. 

 

주님은 성령입니다. 성령은 진리입니다. 성령은 사랑입니다. 성령을 사랑할 때 성령의 은총으로 회개와 겸손이요 자기를 아는 지혜입니다. 오늘 복음은 두려워하지 말고 복음을 선포하라는 내용입니다. 어떻게? 바로 성령의 은총으로 가능합니다.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증언할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는 자는,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담대히 주님을 증언하는 삶 역시 성령의 은총입니다. 성령께서 용기와 지혜를 주셔야 담대히 주님을 증언할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 환호송도 이와 일맥상통합니다. “주님이 말씀하신다. 진리의 영이 나를 증언하시고 너희도 나를 증언하리라”, 주님을 증언하는 성령께 귀기울여 경청할 때 우리 역시 증언의 삶에 충실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어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을 것이다. 그러니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이래서 성령을 사랑해야 하는 것입니다. 성령께서 무지의 어둠을 밝혀 주셔야 성령을 모독하지 않고 성령에 따라 주님께 순종할 수 있을 것입니다. 너무나 자명한 영적 현실을 보면서도 무지로 인한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언행으로 성령을 모독하는 죄를 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무지에 대한 책임에서 결코 면제될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주님은 어떤 곤경에 처하더라도 어떻게 답변할까, 또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하십니다. 바로 우리가 해야 할 말을 성령께서 그 때에 알려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무지에 대한 답은 성령뿐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우리가 걱정없이, 두려움 없이 담대히 복음을 선포할 수 있는 것도 성령의 은총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의 약속은 아브라함의 믿음을 본받는 이들에게 주어집니다. 믿음을 통해 실현되는 하느님의 약속입니다. 아브라함은 우리 모두의 믿음의 조상입니다. 참으로 아브라함이 보여준 믿음에 따라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어떤 믿음입니까? 죽은 이들을 살리시고 존재하지 않는 것을 존재하도록 불러 내시는 하느님께 대한 믿음입니다. 무엇보다도 아브라함의 믿음의 절정은 희망이 없어도 희망하며 믿었다는 것입니다. 성령의 은총이 아니곤 이런 믿음은 불가능하니 결국은 성령의 은총, 믿음의 은총입니다.

 

끊임없이 우리를 무지에서 해방시켜 주시고, 우리의 믿음을 북돋아 주시는 성령의 은총입니다. ‘그래서’의 믿음이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의 믿음을 가능하게 하는 성령입니다. 결코 성령의 은총으로 하느님을 믿는 성령의 사람들은 결코 원망, 절망, 실망의 삼망의 사람들이 될 수 없습니다. 오히려 곤경과 역경중에도 찬미와 감사, 감동, 감탄으로 그 믿음을 표현할 수 있으니 이 또한 성령의 은총입니다. 

 

주님은 날마다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성령으로 충만케 하시어 주님을 담대히 증언하며 두려움 없이 복음 선포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10.19 08:52
    사랑하는 주님, 성령의 은총으로 우리의 믿음을
    가능케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믿음의 형제자매들 -하느님을 감동시키는 믿음-2019.10.6.연중 제27주일(군인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0.06 79
71 영원한 생명-경천애인敬天愛人의 삶-2019.10.7.월요일 묵주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0.07 72
70 말씀의 환대와 회개 -회개의 일상화-2019.10.8.연중 제2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08 63
69 주님의 기도 -예수님을 닮게 하는 기도-2019.10.9.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09 80
68 순도純度 높은 삶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와 삶-2019.10.10.연중 제2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0 92
67 하느님 중심의 삶 -끊임없는 기도와 회개-2019.10.11.연중 제2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1 66
66 예닮의 여정 -하느님 말씀의 생활화-2019.10.12.연중 제2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2 78
65 참 아름다운 삶 -믿음의 삶-2019.10.13. 연중 제28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0.13 65
64 회개의 표징 -표징들의 표징인 파스카의 예수님-2019.10.14.월요일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4 66
63 하느님 -자연과 인간의 무지와 허무에 대한 답答-2019.10.15.화요일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0.15 72
62 행복도 선택이다 -열망, 회개, 선행, 행복-2019.10.16.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6 80
61 회개와 겸손 -하느님 은총으로 구원받는다-2019.10.17.목요일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11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0.17 72
60 탈출의 여정 -주님과의 만남과 우정-2019.10.18.금요일 성 루카 복음 사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0.18 69
» 성령을 사랑하십시오 -성령과 믿음-2019.10.19.연중 제28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9 74
58 위대한 복음 선포의 사명 -아름다운 선교사의 삶-2019.10.20.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연중 제29주일;전교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0.20 66
57 무욕의 행복 -믿음이 답이다-2019.10.21.연중 제29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1 82
56 깨어 있음 훈련 -예수님 안에서, 예수님과 함께, 예수님을 통해서-2019.10.22.연중 제29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2 72
55 참 훌륭한 삶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2019.10.23.연중 제29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3 71
54 사랑의 불, 식별의 잣대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님-2019.10.24.연중 제29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4 72
53 주님의 전사戰士 -영적전쟁, 회개, 마음의 순수-2019.10.25.연중 제29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5 66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