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29.월요일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사도4,23-31 요한3,1-8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사람들

-하느님 나라의 사람들-

 

 

 

오늘은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 기념일입니다. 성무일도 아침기도중 다음 찬미가와 성모의 노래 후렴이 은혜로워 잠시 소개합니다. 

 

-“성령의 은혜로운 감도를 받아/불붙는 웅변으로 말씀하시고

 마음에 사랑의 열 북받히어서/지혜의 밝은빛을 쏟아주시네.”-

 

-“성녀 가타리나는/언제나 어디서나 주님을 찾았고 만났으며

  사랑의 합일로써/주님과 일치되었도다.”-

 

오늘 복음은 위로부터 태어난, 즉 영에서 태어난 사람들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바로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사는 사람들입니다. 죽어서 가는 하느님의 나라가 아니라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살아야 하는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살지 못하면 죽어서도 못삽니다. 

 

아주 예전 민들레꽃을 보며 써놓은 ‘하늘의 별처럼’이란, 애기똥풀꽃을 보며 써놓은 ‘검정고무신’이란 시가 생각납니다. 요즘 곳곳에 무리지어 피기 시작한 샛노란 민들레꽃과 애기똥풀꽃들이 한창입니다.

 

-“어!/땅도 하늘이네/구원은 바로 앞에 있네

 뒤뜰 마당/가득 떠오른/샛노란 별무리/민들레꽃들!

 땅에서도/하늘의 별처럼/살 수 있겠네.”-2001.4.

 

-볼품없는/검정고무신/애기똥풀꽃밭에 다녀오더니

 꽃신이 되었다/하늘이 되었다

 노오란 꽃잎 수놓은/꽃신이 되었다/노오란 꽃별 떠오른 하늘이 되었다-1998.4

 

땅에서도 하늘의 별처럼 살아가는 이들이 바로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이들입니다. 노오란 꽃잎 수놓은 꽃신처럼, 노오란 꽃별 떠오른 하늘처럼 살아가는 검정 고무신 같은 겸손한 이들이 바로 위로부터 태어난, 영에서 태어난 하느님 나라의 사람들입니다. 

 

바로 오늘 축일을 지내는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가 그 좋은 모범입니다. 가타리나는 물론 교회 하늘의 무수히 반짝이는 별들같은 성인들 역시 그 모범입니다.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는 아빌라의 데레사와 함께 교회박사로 인정된 분입니다. 아씨시의 프란치스코와 더불어 이탈리아의 공동수호성인입니다. 가톨릭 교회의 자랑이자 살아 있는 보물이 성인들입니다. 말그대로 희망의 표징, 구원의 표징, 회개의 표징인 성인들이요, 오늘 지금 여기서 우리 모두 하느님의 나라를 살라고 촉구합니다.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의 생몰연대를 보며 깜짝 놀랐습니다. 어제 잠시 소개한 ‘하느님 자비의 성녀’ 파우스티나와 똑같이 33세 짧은 세월을 사셨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별로 하는 일 없이 장수를 누리는 이들을 ‘부끄럽게’, ‘두렵게’, ‘미안하게’ 하는 성인들입니다. 

 

오래 많이 살아서, 공부 많이 해서 성녀가 아니라 짧은 나이에도 하느님 사랑에 전념하면 성인이 될 수 있음을 배웁니다. 오래 사는 일이 축복이 아니라 부끄럽고, 두렵고, 미안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좌우간 많이 살든 적게 살든 믿는 이들의 분명한 목표는 참나의 성인이 되는 것이며, 하느님의 최종 심판 잣대도 성덕의 사랑입니다.

 

오늘 복음의 바리사이 가운데 하나인 니코데모는 구도자의 모범입니다. 진리를, 빛을 찾는 갈망의 사람 니코데모는 세상의 빛인 파스카의 예수님을 찾아 옵니다. 사실 어찌보면 니코데모뿐 아니라 모든 이들이 어둠속에서 빛을 찾습니다. 예수님은 밤에 빛이신 당신을 찾아 온 니코데모에게 귀한 가르침을 주십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위로부터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의 나라를 볼 수 없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그렇습니다. 육에서 태어난 것은 육이고 영에서 태어난 것은 영입니다. 육에서 태어난 것이 끝이 아닙니다. 우리는 세례를 통해서 물과 성령으로 태어났기에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으나 방심은 금물입니다. 끊임없이 영에서 태어나야 합니다. 

 

바로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은총이 우리를 끊임없이 위로부터, 영에서 새롭게 태어나게 합니다. 위에서 태어난, 영에서 태어난 이들이 참으로 자유롭습니다. 성령충만한 성령 따라 살아 가는 사람들로 예수님은 물론 성인들이, 오늘 사도행전의 기도하는 사도들이 바로 그러합니다.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같다.”

 

하느님만이 아시는 참으로 바람처럼 자유로운 이들이 영에서 태어난 이들입니다. 오늘 사도행전 독서를 통해 베드로와 요한이 담대하고 자유롭게 하느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는 비결을 새롭게 깨닫습니다. 바로 공동체의 기도입니다. 기도하는 배경의 공동체가 힘의 원천임을 깨닫습니다. 사도행전 마지막 구절이 이를 입증합니다.

 

‘이렇게 기도를 마치자 그들이 모여 있는 것이 흔들리면서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하였다.’

 

끊임없이 바치는 공동체의 기도가 성령충만한 담대한 삶의 원천임을 깨닫게 됩니다. 바로 이점에서 복음의 니코데모와 사도행전의 사도들이 극명히 대조됩니다. 바로 기도를 통해, 성령을 통해 끊임없이 위로부터, 영에서부터 새롭게 태어날 때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살 수 있습니다. 하여 매일 평생 규칙적으로 끊임없이 한마음으로 하느님 찬미와 감사의 시편성무일도와 미사, 공동전례기도를 바치는 우리들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위로부터, 영에서 새롭게 태어나게 하시고 성령충만한 하느님 나라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5 사랑-예수님 -율법의 완성이자 분별의 잣대-2019.6.12.연중 제1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12 59
1624 떠남의 여정 -버림, 비움, 따름-2019.6.11.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1 73
1623 교회의 어머니 복된 동정 마리아 -“너 어디 있느냐?”-2019.6.10.월요일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0 71
1622 주님의 참 좋은 은총의 선물 -평화, 성령, 파견, 일치-2019.6.9.성령 강림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6.09 74
1621 참으로 삽시다 -제자리, 제모습, 제색깔, 제향기, 제대로-2019.6.8. 부활 제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8 62
1620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기도, 사랑, 추종-2019.6.7. 부활 제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7 64
1619 공동체의 일치 -기도, 중심, 사랑-2019.6.6. 부활 제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6 51
1618 성화聖化의 여정 -진리의 말씀으로 거룩해지는 삶-2019.6.5. 수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2/5-75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5 56
1617 어떻게 살아야 하나? -자나깨나 아버지의 영광을 위하여-2019.6.4. 부활 제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4 60
1616 참 좋은 영원 유일한 버팀목, -예수님-2019.6.3. 월요일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1886-188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3 58
1615 승천昇天의 삶 -희망, 승리, 기쁨-2019.6.2.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6.02 64
1614 기도와 삶 -기도가 답이다-2019.6.1.토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10-166)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1 68
1613 사랑의 찬미와 감사의 삶 -환대와 우정-2019.5.31. 금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1 55
1612 주님의 집 -영원한 정주처, 안식처, 피신처-2019.5.30.요셉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0 68
1611 진리에 대한 깨달음의 여정 -무지에 대한 답은 성령을 통한 회개의 은총뿐이다-2019.5.29. 수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9 66
1610 놀라워라, 성령께서 하시는 일 -성령이 답이다-2019.5.28.부활 제6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8 77
1609 교회 선교 활동의 본질적 요소 -성령과 환대-2019.5.27.부활 제6주간 월요일(고 이 미카엘 수사 선종 1주기) 1 프란치스코 2019.05.27 61
1608 삶(사랑)의 예술가 -말씀의 사람, 성령의 사람, 평화의 사람-2019.5.26. 부활 제6주일(청소년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5.26 57
1607 세상에 속하지 않은, 주님께 속한 사람들 -주님의 제자들-2019.5.25.토요일 성 베다 베네라빌리스 사제 학자(672/3-735)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5 50
1606 예수님 친구와 함께 걷는 하늘길 여정 -서로 사랑하시오-2019.5.24.부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4 6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