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5.8. 부활 제5주간 금요일                                                                                                                        사도15,22-31 요한15,12-17


                                                                                                          내리 사랑

                                                                                                    -서로 사랑하여라-


'내리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사랑하기는 쉬워도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사랑하기는 어렵다는 말입니다. 마치 사랑도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처럼 아래로의 사랑이 자연스럽지 위로의 사랑은 자연스럽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부모의 자식사랑과 자식의 부모사랑을 보면 실감하는 사실입니다. 하여 오늘 강론 제목은 '내리사랑'으로 했습니다. 다음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의 사랑도 내리사랑이었음을 깨닫습니다.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요한15,9-11).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요한15,12).


아버지의 사랑을 그대로 보고 배워 그 내리사랑을 그대로 살았던 예수님처럼, 제자들 역시 스승 예수님의 내리사랑을 보고 배워 형제들을 서로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아, 사랑도 보고 배움을 깨닫습니다. 예수님의 사랑의 뿌리는 철저히 아버지의 내리사랑에 있음을 봅니다. 보이지 않는 하느님으로부터, 예수님으로부터, 또 볼 수 있는 성인들로부터. 부모로부터, 스승으로부터, 선배들로부터 부단히 보고 배워 실천해야 하는 내리사랑임을 깨닫습니다. 이런 내리사랑을 보고 배우지 못해 사랑하고 싶어도 사랑하지 못하는 사람들, 또 마음의 상처로 아파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많은지요. 


바로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시간은 아버지로부터, 예수님으로부터 내리사랑을 받고, 보고, 배우는 은총의 시간입니다. 이래야 순조로운 형제사랑이요 위로의 치사랑도 가능합니다. 그러니 평소 주님의 내리사랑을 배우는 평생공부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습니다. 하여 우리 삶은 그대로 사랑의 학교가 됩니다. 눈만 열리면 온통 하느님의 내리사랑으로 가득한 세상임을 깨닫습니다.


주님의 내리사랑에 충실할 때 우리 제자들은 주님의 친구가 됩니다.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큰 사랑은 없습니다. 예수님은 당신 친구들인 우리를 위하여 목숨을 내놓음으로 우정을 보여주셨듯이 순교자들 역시 친구인 예수님을 위해 목숨을 내 놓음으로 우정을 보여 주셨습니다. 우리 수도자들 역시 항구한 순교적 삶으로 친구인 예수님과의 우정을 증거합니다. 사도행전의 바르나바와 바오로 역시 예수님의 친구였음은 예루살렘 교회의 사도들과 원로들이 인정합니다.


"바르나바와 바오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은 사람들입니다.“


이런 인정과 더불어 개종한 신자들의 불필요한 짐을 최대한 덜어준 사도들의 현명한 결정에서 그들이 주님의 내리사랑에 얼마나 충실했는지 다음 대목을 통해 깨닫게 됩니다.


"성령과 우리는 다음의 몇 가지 필수 사항 외에는 여러분에게 다른 짐을 지우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곧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피와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불륜을 멀리 하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이것들만 삼가면 올바로 사는 것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개종한 이방인 출신 신자들에게 얼마나 고마운 사목서간이겠는지요. 사도들 역시 예수님의 친구가 되어 이렇게 사랑의 분별로 개종한 신자들의 삶의 짐을 덜어 줌으로 '삶은 짐이 아니라 하느님의 선물'임을 깨닫게 해줍니다. 주님의 내리사랑에 충실하여 그 사랑으로 형제들을 사랑할 때 말그대로 형제적 깨끗한 사랑이요 비로소 주님의 친구들이 됨을 깨닫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나는 더 이상 너희를 종이라 부르지 않는다.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있게 하려는 것이다.“


예수님 먼저 우리를 친구로 택하셨습니다. 친구인 예수님과의 우정과 함께 가는 우리의 형제사랑의 열매들입니다. 예수님과 우정의 깊이는 형제사랑의 열매를 통해 환히 들어납니다. 살아간다는 것은 주님과의 우정이 날로 깊어간다는 것이며 형제 사랑의 성장과 성숙을 의미합니다. 이것이 우리 삶의 전부입니다. 이것 빼놓고는 모두가 헛됩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은총으로, 우리 모두 당신과 우정을 깊게 하시어, 형제 사랑에 충실한 당신의 자랑스런 친구로서 살게 하시며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요한15,17).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 하늘 나라의 표징들-2015.7.27. 연중 제1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7 248
200 주님의 부르심에 합당한 삶-2015.7.26. 연중 제17주일 프란치스코 2015.07.26 184
199 섬김의 사랑, 구원의 사랑-2015.7.25. 토요일 성 야고보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5.07.25 207
198 말씀의 깨달음-깨달음 예찬-2015.7.24.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4 147
197 속도速度보다는 하느님 방향方向이다 -아름다운 삶-2015.7.23. 연중 제16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3 174
196 사랑의 중심 -파스카의 주님-2015.7.22.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7.22 377
195 삶은 축제다 -파스카 축제 공동체-2015.7.21. 연중 제16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1 305
194 신비감각의 회복-2015.7.20. 연중 제16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0 161
193 자유인-2015.7.19. 연중 제16주일(농민주일) 프란치스코 2015.07.19 332
192 탈출(脫出;Exodus)의 여정 -파스카의 삶-2015.7.18. 연중 제1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8 226
191 사랑의 기적 -파스카 축제-2015.7.17.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7 322
190 환대의 품-2015.7.16. 연중 제1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6 179
189 주님과의 끊임없는 만남-2015.7.15. 수요일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1217-1274)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7.15 250
188 회개의 일상화-2015.7.14. 연중 제1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4 209
187 주님께 합당한 사람-2015.7.13. 연중 제15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3 177
186 회개의 삶 -자유의 길-2015.7.12. 연중 제15주일 프란치스코 2015.07.12 212
185 성 베네딕도는 누구인가?-2015.7.11. 토요일 유럽의 수호자 사부 성 베네딕도 아빠스(480-54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7.11 289
184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하루하루 살았습니다-2015.7.10.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0 489
183 누가 '하느님의 사람'인가?-2015.7.9.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7.09 211
182 영적(내적)성장의 삶-2015.7.8.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7.08 191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00 Next
/ 10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