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5.대림 제1주간 목요일                                                     이사26,1-6 마태7,21.24-27

 

 

 

반석磐石 위에 인생 집

-주님의 뜻을, 말씀을 실행實行하는 슬기로운 삶-

 

 

 

마태오의 산상설교와 루카의 평지설교는 집짓는 사람들의 비유로 끝맺습니다. 집짓는 자들의 비유가 너무 생생하여 실감있게 마음에 와 닿습니다. 과연 나는 어느 쪽에 속하는지요?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지은 슬기로운 사람입니까, 혹은 모래 위에 인생 집을 지은 어리석은 사람입니까? 그 누구도 모래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려 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 실감나는 두 비유를 나눕니다.

 

“그러므로 나의 이 말을 듣고 실행하는 이는 모두 자기 집을 반석위에 지은 슬기로운 사람과 같을 것이다. 비가 내려 강물이 밀려오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들이쳤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반석 위에 세워졌기 때문이다.”

 

너무 자명하여 군더더기 설명이 필요 없습니다. 여기서 주목되는 말마디가 ‘실행’입니다. 주님 말씀을 듣고 실행하는 언행일치의 삶입니다. 참으로 묵묵히 항구히 말씀을 실행하는 사람이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슬기로운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이런 이들이야 말로 진정 주님의 수행자修行者라 할 수 있습니다.

 

단번에 지어지는 말씀 실행에 의한 인생 집이 아니라 평생과정의 영원한 현재 진행형의 인생 집임을 깨닫습니다. 오늘 복음 서두 말씀 역시 실행을 강조합니다.

 

“나에게 ‘주님, 주님!’ 한다고 모두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이라야 들어간다.”

 

“주님, 주님!” 하고 말하는 자체가 나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필요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입으로 하는 고백에는 필히 실천이 따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버지의 뜻은 무엇입니까? 인간의 일상적인 행동과 관련하여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 전체입니다. 

 

바로 아버지의 뜻은 주님의 말씀 공부를 통해서 깨달아 알게 됩니다. 참으로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슬기로운 사람은 말씀 공부에 이어 말씀 실행에 항구한 사람임을 깨닫습니다. 우보천리牛步千里, 소걸음으로 뚜벅뚜벅 천리란 말도 있듯이 평범한 일상에서 하루하루 충실히 말씀을 실행하는 사람이 정말 반석 위에 인생집을 짓는 슬기로운 수행자입니다. 

 

우공이산愚公移山이란 고사성어도 생각납니다. 어리석은 노인이 뭇사람의 비웃음에도 묵묵히 항구히 실행하며 노력한 결과 산신山神이 감동하여 도와 줘 산도 옮기게 됐다는 일화입니다. 실상 어리석은 사람이 아니라 슬기로운 사람입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란 말도 있듯이 항구히 주님의 뜻을, 말씀을 실행하는 노력이 있을 때 주님도 감동하여 도와 주십니다.  

 

반면 모래 위에 집을 짓는 어리석은 사람은 누구입니까? 이와 반대입니다. 태만이나 무책임으로 말씀을 실행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나의 이 말을 듣고 실행하지 않는 자는 모두 자기 집을 모래 위에 지은 어리석은 사람과 같다. 비가 내려 강물이 밀려오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휘몰아치자 무너져 버렸다.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다.”

 

아무리 기도 많이 하고 말씀 공부 많이 해도 실행이 없는 표리부동의 위선적 삶을 사는 자는 사상누각砂上樓閣모래 위에 집을 짓은 어리석은 사람과 같습니다. 사실 머리에서 마음으로, 마음에서 손과 발의 실행에 이르기까지는 얼마나 가깝고도 멀고 먼 길인지요. 

 

실행이 없는 공부는 말그대로 헛기도, 헛공부입니다. 참으로 허무하고 덧없는 인생입니다. 말씀을 실행하지 않아 내적으로 서서히 무너져 내리는 삶들은 얼마나 많습니까? 누구도 도와 줄 수 없습니다. 참된 회개의 삶이라면 즉각 사랑의 실천으로 입증되어야 할 것입니다.

 

불신불립不信不立이라 했습니다. 이런 실행이 없는 삶이라면 하느님은 물론 이웃 사람들의 신뢰도 받기 어려우니 설 수가 없는 것입니다. 신뢰라는 자산을 잃어 무너져 내리면 거의 회복 불가능합니다. 너무 늦어 무너지기 전에 심기일전心機一轉 수습하여 말씀 실행의 수행자로서의 삶을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집을 짓는 것은 평생이지만 무너지는 것은 순간입니다. 서서히 알게 모르게 무너지지 않도록 늘 깨어 다시 새롭게 세우는 것이 필수입니다. 영성생활에 요행이나 우연, 지름길의 첩경은 없습니다. 무너지지 않기 위해 매일 평생 끊임없이 말씀 실행의 노고勞苦가 필수입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습니다. 이런 이들은 인생 위기나 시련이 와도 주님 친히 도와주시어 무너지지 않고 잘 통과합니다. 주변에서 자주 목격하는 일입니다. 

 

그러니 결국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슬기로운 삶을 살 것인가, 모래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어리석은 삶을 살 것인가는 순전히 우리의 선택과 결단에 달렸습니다. 주님의 뜻을, 말씀을 단호히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깨어 실행하는 것입니다. 답은 너무 간단하고 분명한데 너무 잊고 소홀히 지내는 것이 문제입니다.

 

참으로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짓는 슬기로운 삶을 살고 싶습니까? 주님을, 말씀을 항구히 열렬히 사랑하는 것입니다. 항구히 열렬히 사랑할 때 항구하고 간절한 기도요 말씀공부입니다. 그러나 기도와 말씀 공부만으로 부족합니다. 정말 주님을 사랑하여 기도와 말씀 공부에 정진했다면, 말씀의 실행이 필수입니다. 

 

머리로, 마음으로 아는 것은 참으로 아는 것이 아닙니다. 온몸과 맘으로 주님의 뜻을, 말씀을 실행할 때 비로소 체험을 통해 주님을 깨달아 알게 되는 것입니다. 이래야 비로소 예수님을 닮는 예닮의 여정이 가능합니다. 제1독서 다음 말씀도 오늘 복음과 관련되어 은혜롭습니다.

 

“너희는 길이길이 주님을 신뢰하여라. 주 하느님은 영원히 반석이시다.”

 

참으로 항구히 한결같이 주님을 신뢰하여 주님의 뜻을, 말씀을 실행할 때 주님은 우리에게 평화를 선물하시고 우리의 반석이 되어 주십니다. 이런 주님 반석 위에 인생 집을 짓고 정주할 때 주님은 우리의 영원한 안식처, 피신처가 되어 주십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이 우리 모두 주님의 뜻을, 말씀을 부단히 실행하게 하시어 반석위에 인생집을 짓는 슬기로운 삶을 살게 하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12.05 13:35
    사랑하는 주님, 주님 주신 말씀대로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깨어 실행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9 성인聖人이 되고 싶습니까? -좁은 문으로 들어가십시오-2018.6.26. 연중 제1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6.26 80
428 하느님이 답이다-2017.6.28. 수요일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130-20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6.28 80
427 참나의 발견發見이자 실현實現 -평생 여정-2020.7.30.연중 제1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0.07.30 79
426 하늘 나라 복음 선포자의 자질 -비전, 열정, 분별, 이탈, 연민, 기도-2020.7.7.연중 제1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7.07 79
425 배움의 여정 -예수님을 사랑하여 알아 닮아가는 여정-2020.2.22.토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2.22 79
424 믿음과 실천 -자기 버림, 제 십자가, 주님 따름-2020.2.21.연중 제6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2.21 79
423 판단의 잣대는 ‘주님의 뜻’이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2020.1.20.연중 제2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1.20 79
422 개안(開眼)의 여정 -주님과 만남이 답이다-2019.12.6.대림 제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9.12.06 79
421 축제 잔치 인생 -하느님 꿈의 현실화-2019.12.4. 대림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04 79
420 영육靈肉의 온전한 치유와 구원 -찬양과 감사의 믿음-2019.11.13. 연중 제3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9.11.13 79
419 부활의 희망 -죽음은 마지막이 아닌 새생명의 시작이다-2019.11.10.연중 제32주일(평신도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1.10 79
418 성령을 사랑하십시오 -성령과 믿음-2019.10.19.연중 제28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9 79
417 함께의 여정 -주님은 우리와 함께 계시다-2019.9.27.금요일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1581-166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9.27 79
416 주님의 제자답게 삽시다 -친교, 가난, 복음선포-2019.9.25.연중 제25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9.25 79
415 참 아름다운 영혼들 -적극적 사랑의 비폭력적非暴力的 저항抵抗의 사람들-2019.6.17.연중 제11주일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17 79
414 평생 공부 -서로 사랑하시오-2019.5.19. 부활 제5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5.19 79
413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인생 항해 여정-2019.5.4. 부활 제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04 79
412 파스카의 기쁨 -사랑하라, 함께하라, 천상의 것을 추구하라-2019.4.21.주님 부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9.04.21 79
411 삶의 중심 -너는 나의 종이다-2019.4.16.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6 79
410 희망이 최고의 명약名藥이다 -희망과 구원의 하느님-2018.12.5.대림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05 79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103 Next
/ 10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