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3 23:01

눈물의 바다를ᆢ

조회 수 67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찬미 예수님, 새벽 미사에 반갑게 맞이해주시는 글을 보고ᆢ 설레이는 마음으로 이른 시간에 일어나서, 펑소에 즐겨 듣는 성가를 들으면서 수도원의 입구를 들어서는데 너무나 긴장되고 들뜬 기분은 뭐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제가, 이런 공간에 함께 할 수 있슴에 감사하고ᆢ 주님의 품에 안긴듯 편안하고ᆢ 한편으로는 마음 한구석에는 맺힌 매듭이 풀리는듯한 느낌ᆞ 미사를 마치고 묵주기도를 올리고 차에 와서 얼마나 소리내어 울었는지~ 몇 년 동안 담아 놓은 눈물을 모두 쏟아낸것 같습니다. 제가 그동안 지은 죄가 많은 사람인가 봅니다. 이젠, 수도원이ᆢ제 마음의 안식처이자,설레임의 공간이 될듯 합니다. 새내기 신자인 저에게 수도원은ᆢ주님의 은총과도 같은 곳입니다. 대입을 앞에 둔 아이의 엄마만이 느낄 수 있는 긴장감으로 잠에서 일찍 깨어나, 가끔씩 혼자 앉아서 불안한 마음으로 기도를 드리곤 했었는데 이렇게 맑은 정신으로 마음을 모아 집중해서 기도를 올릴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하고,너무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1 하늘길 2015.01.09 1643
102 개인피정을 마치며... 아가티오 2015.01.17 1533
101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0
100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99 반가운 곳 의정부 2015.02.20 730
98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9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6
95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94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93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534
92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영yy희 2018.04.11 502
91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90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6
89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영yy희 2018.04.25 368
88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sunshine 2017.01.28 357
87 복된 수도생활 sunshine 2017.01.23 287
86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3
85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4
84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sunshine 2017.01.28 2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