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순시기  동안  남양주 성 요셉 수도원에 개인 피정 왔다가 사순판공 하려고 고백성사실을 찾았습니다.

   45년간  늘 고백성사 때에 하던 것 처럼 준비해온 고백 몇 마디를 아뢰었습니다. 주의깊게 들으시는 이수철 수사신부님께서 이모 저모 물어 보시는데에  깜짝 놀라  신부님과 눈을 마주치며  말씀드리면서,  속으로  ' 아하, 이런 것이 면담 고백이로구나' 했습니다.  다정한 아버지, 연민 가득한 선생님 같았습니다.

    핸드폰  앞뒤로 수도원 스티커 붙여 주시고, 자작시 '하루에 평생을 사네' 를 한 장 출력하셔서 투명 서류철에 넣어주시고, ''약을 드려야지" 하시면서 성서 말씀을 적은 작은 색종이도 주시고....  무엇보다  '참 잘 살아오셨습니다'  하셨을 때에는 두번째로  진짜  깜짝 놀랐습니다.  고백성사에서는 조언이나 충고, 보속 받는데에만 익숙해 있었고, 그 이상은 기대한 적이 없었었기 때문이었나 봅니다. 저로선 엄청 당황했는데다가 노크하신 뒷분에게 빨리 자리 내주려 황급히 나와서는  고백성사 전에 바치다가 못 끝마친 십자가의 길을  나름  보속한다고 정신없이 바친 후,  소지품을 챙겨보니 수사님이 주신 색종이가  없었습니다.  가슴이 철렁하여  고백실로 달려가서 '빨간 종이'를 찾았습니다.  있을리가 없었죠.  십자가의 길을 샅샅이 훝다가  '노란 색종이' 를 찾았습니다. 수사님을 안심시켜야 하겠기에 다시 고백실로 달려가 찾았다고 보고드리고.. 그렇게 황망히 판공성사 임무를 마쳤습니다.

    문석준 도미니코 수사님  종신서원식이 있던 3/19 성 요셉 대축일에 다시 수도원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누군지 금새  못 알아 보시는  수사님 앞에 가서 계속 얼어가지고  " ' 그 그  기뻐하라.....'  그 그  처방전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았던 사람입니다" 하고   용기내어 인사드렸었습니다.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연민과 격려어린 칭찬을 받고 완전히 멘붕되었었다가 성요셉 대축일 미사 중  영성체 때에 또 대박 강타의 은혜를 입고는  아! 아직까지 구름 위를 걷는 듯 황홀해 하고 있습니다.

   성 요셉 수도원은 참으로 은혜가 넘치는 곳입니다 !    

                                                                                              2016년 3월의 마지막 날에 감사드리면서   전혜선 세실리아  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은수자 마을 sunshine 2017.01.09 199
22 은수자들의 순례길 sunshine 2017.01.09 163
21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493
20 편지 왔습니다. sunshine 2016.11.27 164
19 예수님께 sunshine 2016.11.27 81
18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58
17 프란치스코 교황님에게서 sunshine 2016.10.18 159
16 천주교가 아니고 하느님.. sunshine 2016.10.17 207
15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2
14 친구들에게.. 아브라함 2016.08.23 162
13 병든 엄마를 구하기 위해 연극하신 하느님! sunshine 2016.08.18 217
12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10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4
9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8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6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5
5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4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