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9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생전 처음 나홀로 피정 성 베네딕도회 요셉 수도원 집에서 1시간 거리에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어요. 추천해주신 수사님과 안나님 감사♥ 방에 짐풀고 1시간 가량 산책하며 십자가의 길 바치고 꽁꽁 얼어서 방에 돌아와 보니...... 책꽂이에 놓인 원장신부님 저서가 눈에 확 들어오더이다. 아무 생각 없이 쉬다 오고 싶어 책도 안 들고 갔는데 "사랑밖엔 길이 없었네" 제목에 꽂혀 술술 읽었네요. 5시에 성당에 가 조배하다가 저녁기도 함께 바치는데... 기도시간 다가오자 하나둘 스르륵 모여드는 수사님들. 기도소리가 어찌나 아름다운지 감동받았어요. 나홀로 저녁상을 차려 먹고 끝기도 바치고 조배하고 배밭길을 휴대폰으로 밝히며 밤길 걸어 방에 왔네요. 10시가 되니 근처 군부대에서 취침나팔소리가 울려요. 책 좀 더 보다가 졸음이 와 11시쯤 잠이 들었을까? 원래 집밖에서 맨 정신에 잠을 잘 못 자는데 제법 잘 잤어요. 신기하게도... 5시 20분에 일어나 아침기도 바치고 조배하고 책을 마저 읽다가 문득 신부님면담이 하고파 1시에 뵙기로 하고 10시 미사 봉헌. 기억하고픈 분들을 위해 생미사를 봉헌했어요. 성체와 성혈을 모시는데 배가 꽉 차게 부른 느낌 뿌듯하고 좋더이다. 책을 마저 읽고 점심먹고 청소하고 방 빼서 신부님 면담 만나주신 것만도 기쁜데 책을 사인해서 선물로 주셨어요. 약으로 주신 처방전 말씀도 받고 어여쁜 수도원 스티커를 손수 폰케이스에 붙여주시고 하나 더 챙겨주시며 남편 붙여주라고 ㅋㅋ 다음에 꼭 가족피정 오라 하시네요. 집에 오자마자 스티커 붙여주며 남편에게 가족피정 가자고 졸랐어요. 이렇게 오래도록 주님 품에 머무른 건 처음이었네요. "저 사랑하세요 주님??" 그러자 말없이 꼬옥 안아주셨어요. 그리고...... "보고도 못 믿느냐......" 하시는데 눈물이 핑 돌더이다. 언제나 저와 함께 계시는 임마누엘 주님이셨는데...... 지금까지의 제 삶이 주님의 사랑 덕분에 견뎌진 기적같은 생존이었는데...... 두 아이들도 묵주기도로 얻은 당신 사랑의 선물인데...... 오롯이 주님과 머물다 온 피정이었어요. 신부님 책 126쪽의 한 구절 여러분께 선물로 나눕니다. "제자리에서 제정신으로 제대로 사는 사람이 제일 아름답다"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엄마. 아내. 상담가. 학생. 전례봉사자. 주님께 얻은 힘으로 또 힘차게 살아가렵니다♥ 프란치스코 신부님... 안내실 안토니오 수사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1 하늘길 2015.01.09 1748
102 개인피정을 마치며... 아가티오 2015.01.17 1542
101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8
100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58
99 반가운 곳 의정부 2015.02.20 739
98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2
9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4
96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86
95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영yy희 2018.04.11 606
94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606
»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93
92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60
91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영yy희 2018.04.25 521
90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517
89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49
88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sunshine 2017.01.28 366
87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97
86 복된 수도생활 sunshine 2017.01.23 296
85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sunshine 2017.01.28 269
84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