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3 23:01

눈물의 바다를ᆢ

조회 수 67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찬미 예수님, 새벽 미사에 반갑게 맞이해주시는 글을 보고ᆢ 설레이는 마음으로 이른 시간에 일어나서, 펑소에 즐겨 듣는 성가를 들으면서 수도원의 입구를 들어서는데 너무나 긴장되고 들뜬 기분은 뭐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제가, 이런 공간에 함께 할 수 있슴에 감사하고ᆢ 주님의 품에 안긴듯 편안하고ᆢ 한편으로는 마음 한구석에는 맺힌 매듭이 풀리는듯한 느낌ᆞ 미사를 마치고 묵주기도를 올리고 차에 와서 얼마나 소리내어 울었는지~ 몇 년 동안 담아 놓은 눈물을 모두 쏟아낸것 같습니다. 제가 그동안 지은 죄가 많은 사람인가 봅니다. 이젠, 수도원이ᆢ제 마음의 안식처이자,설레임의 공간이 될듯 합니다. 새내기 신자인 저에게 수도원은ᆢ주님의 은총과도 같은 곳입니다. 대입을 앞에 둔 아이의 엄마만이 느낄 수 있는 긴장감으로 잠에서 일찍 깨어나, 가끔씩 혼자 앉아서 불안한 마음으로 기도를 드리곤 했었는데 이렇게 맑은 정신으로 마음을 모아 집중해서 기도를 올릴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하고,너무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은수자 마을 sunshine 2017.01.09 201
22 은수자들의 순례길 sunshine 2017.01.09 163
21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526
20 편지 왔습니다. sunshine 2016.11.27 166
19 예수님께 sunshine 2016.11.27 81
18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0
17 프란치스코 교황님에게서 sunshine 2016.10.18 160
16 천주교가 아니고 하느님.. sunshine 2016.10.17 208
15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2
14 친구들에게.. 아브라함 2016.08.23 162
13 병든 엄마를 구하기 위해 연극하신 하느님! sunshine 2016.08.18 217
12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11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10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6
9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8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5
5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4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