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3월 19일, 성 요셉 대축일은 문석준 도미니코 수사님의 종신 서원일이었습니다.

처음으로 남양주 요셉 수도원에 개인 피정을 갔다가 뜻하지 않게 수사님의 초대를 받고

기쁜 마음으로 참석하게 된 제게 너무나도 뜻깊게 감사로우며 은혜로운 날이었습니다.

우연히 요셉 성인께 봉헌된 3월 한달을 휴가로  받은데다가, 성 요셉 수도원에서 피정을

하게 되었고, 수도원이 분가 독립된 이후로 첫 종신서원식이 있던 날인 성 요셉 대축일

미사에서 참으로 그윽하고 놀라운 은혜 가운데 마치 황홀한 꿈을 꾸는 듯 감격했습니다.

    30여년 전, 프랑스 파리의 한 성당에서 우연히 알게 되어 지금까지 자주 애송해 오던

‘성 요셉께 드리는 기도문’을 소개하려합니다. 가르멜 (Carmel d'Avranches)수도원 출처

불어 기도문입니다. 졸역이지만 감사드리는 마음으로 우리말 번역을 해보았습니다.

불어판도 함께 올려드립니다. 졸역이 다듬어져서 많은 이들이 함께 볼 수 있길 바랍니다.



       - 성 요셉께 드리는 기도 -


항상 완수되어가고 있는 과업에 지극히 다정하고 인내로우시며 만족해 하시던 성 요셉이여,

오늘 우리가 우리의 노동을 명상 가운데 완수하게 하소서.

언제나 지극히 고요하고 신뢰심 가득하사, 천사가 마리아를 아내로 맞이하라 이르셨을 때도

그저 조금 놀라셨던 성 요셉이여, 우리도 처음에는 용솟음 치듯 쪼개져 퍼지지만 점차로

연마되고 다듬어지도록 내어 맡기는 나무의 유연함을 갖도록 하소서.

더 멀리 가기 위해서, 이른 아침부터 나귀를 예비하시던 지극히 민첩하고 늘 준비되신

성 요셉이여, 우리가 성령의 가장 작은 손짓 하나에 까지 민감하게 하시고, 우리의 여정 중

쉬임 기간에도 오랫 동안 멈추어 있지 않게 하소서.

어린 예수가 사라졌을 때에 그토록 열렬하게 걱정하셨던 성 요셉이여, 우리도 그분 만을

찾게 하시고, 되찾았을 때에는 다만 한숨 돌리되, 다시는 결코 그를 놓치지 않게 하소서.

참으로 가난하시어, 그 어떠한 것도, 심지어 ‘왕중의 왕’ 마저도 결코 소유하지 않으셨던

성 요셉이여, 우리도 기름진 수백만 마리의 양 같은 풍요로운 제물보다 더욱 더 하느님의

마음을 기쁘게 해 드리는 최고의 가난함, 거룩한 가난에 도달하게 해 주소서.         아멘

                                                                                   

                                                                           

                 <  Priere  a  Saint Joseph >

O saint Joseph, toujours si doux, si patient, si content de l'ouvrage qui s'accomplit,

obtenez-nous de faire dans le recueillement notre travail d'aujourd'hi.

O saint Joseph, toujours si calme et si confiant,qui ne vous etonnez qu'un peu

lorsque l'ange vous dit de prendre Marie pour epuse,

obtenez-nous la soupless du bois, qui d'abord a jailli en eclats,

mais qui se laisse polir et raboter selon la volonte de Dieu.

O saint Joseph, toujours si prompt, toujours si pret,

des le matin a preparer l'anon pour s'en aller plus loin,

obtenez nous d'etre attentifs a l'esprit saint, au moindre signe de sa main,

et de ne pas arreter longtemps sur les haltes au long du chemin.

O saint Joseph, toujours si vif et bien inquiet quand le jeune enfant disparait,

obtenez-nous de ne chercher que lui et de  n'avoir de repit qu'une fois

l'ayant retrouve pour ne le plus jamais lacher.

O tres pauvre Joseph, ne possedant jamais quoi que ce soit,

meme le Roi des rois, obtenez-nous la pauvrete supreme, celle qui plait a Dieu

plus que de riche holocaustes, d'agneau gras par milliers,

obtenez-nous la sainte pauvrete.

                                                                           ( Carmel d'Avranches )



  1.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2. No Image 17Jan
    by 아가티오
    2015/01/17 by 아가티오
    Views 1542 

    개인피정을 마치며...

  3. No Image 02Mar
    by 가브리엘라
    2015/03/02 by 가브리엘라
    Views 1147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4. No Image 05Aug
    by 축복해요
    2015/08/05 by 축복해요
    Views 756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5. No Image 20Feb
    by 의정부
    2015/02/20 by 의정부
    Views 739 

    반가운 곳

  6. No Image 13Mar
    by 신디카
    2016/03/13 by 신디카
    Views 702 

    첫 개인 피정

  7. No Image 20Oct
    by 에스텔
    2015/10/20 by 에스텔
    Views 694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8. No Image 13Sep
    by 헬레나
    2015/09/13 by 헬레나
    Views 686 

    눈물의 바다를ᆢ

  9. No Image 25Jan
    by 안아
    2016/01/25 by 안아
    Views 593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10. No Image 07Dec
    by FIDES
    2016/12/07 by FIDES
    Views 591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11. No Image 11Apr
    by 영yy희
    2018/04/11 by 영yy희
    Views 563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12. No Image 31Mar
    by 신디카
    2016/03/31 by 신디카
    Views 559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13.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4.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15. No Image 30Mar
    by 신디카
    2016/03/30 by 신디카
    Views 449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16. No Image 28Jan
    by sunshine
    2017/01/28 by sunshine
    Views 366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17. No Image 30Sep
    by 프란치스코
    2016/09/30 by 프란치스코
    Views 297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18. No Image 23Jan
    by sunshine
    2017/01/23 by sunshine
    Views 296 

    복된 수도생활

  19. No Image 28Jan
    by sunshine
    2017/01/28 by sunshine
    Views 268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20. No Image 20Oct
    by sunshine
    2016/10/20 by sunshine
    Views 267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