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17 17:19

개인피정을 마치며...

조회 수 153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개인피정을 하고 왔습니다.

제가 가진 성소에 대해 성찰과 고민, 혼란스러움 때문에 피정을 통해 하느님과 만나는 시간을 갖고자 갔습니다.

피정에 임하면서 수사님들과 기도드릴 때, 미사드릴 때마다 혼란스러움과 고민으로 기도가 잘 안될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틈나면 산책하면서 묵주기도도 드리면서 제 자신 스스로 성찰하면서도 제게 있었던 성소여정을 돌이켜 보며 과연 제가 지닌 성소가 어떤 성소인지 알고 싶었고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물음이 생겨 원장신부님과 면담 후 제가  2갈래길에 서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2갈래길이  두개의 십자가였고 두 개의 십자가를 지니고 살아갈 수 없기에 기도중에 과연 제가 어떤 십자가를 져야 행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면 할수록 남은 한 개의 십자가 또한 놓치기 싫은 제 자신을 보게 되었고 묵주기도 중에 눈물이 왈칵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피정 마칠 때까지 아직 결정을 못했지만 두 개의 십자가를 놓고 어느 십자가를 지고 갈 것인가에 대해 주님께 기도로 드리면서 한 십자가를 놓아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이 났네요.

아무튼 이 곳 수도원에서 피정하면서 제 나름대로 잘 지내다 왔지만 수사님들과 기도하며 그리고 미사드린 시간은 잊지 못할 시간이었고

개인적으로 다시 제 스스로한테 정말 힘든 게 닥쳐왔을 때 이 곳으로 가서 또 피정하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주님 안에서 생활한 시간은 주님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아멘.^^


  1.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Date2015.01.09 By하늘길 Views1647
    Read More
  2. 개인피정을 마치며...

    Date2015.01.17 By아가티오 Views1538
    Read More
  3.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Date2015.03.02 By가브리엘라 Views1143
    Read More
  4.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Date2015.08.05 By축복해요 Views754
    Read More
  5. 반가운 곳

    Date2015.02.20 By의정부 Views735
    Read More
  6. 첫 개인 피정

    Date2016.03.13 By신디카 Views701
    Read More
  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Date2015.10.20 By에스텔 Views694
    Read More
  8. 눈물의 바다를ᆢ

    Date2015.09.13 By헬레나 Views684
    Read More
  9.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Date2016.01.25 By안아 Views591
    Read More
  10.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Date2016.12.07 ByFIDES Views581
    Read More
  11.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Date2016.03.31 By신디카 Views559
    Read More
  12.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Date2018.04.11 By영yy희 Views509
    Read More
  13.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Date2016.04.30 By배꽃스텔라 Views509
    Read More
  14.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Date2016.03.30 By신디카 Views444
    Read More
  15.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Date2018.04.25 By영yy희 Views412
    Read More
  16.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Date2017.01.28 Bysunshine Views365
    Read More
  17. 복된 수도생활

    Date2017.01.23 Bysunshine Views294
    Read More
  18.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Date2016.09.30 By프란치스코 Views290
    Read More
  19.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Date2016.10.20 Bysunshine Views267
    Read More
  20.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Date2017.01.28 Bysunshine Views2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