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8.10.26 07:49

삶과 떠남, 죽음

조회 수 6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삶과 떠남, 죽음

 

 

땅위에

소리없이, 고요히, 사뿐히

 

내려 앉는

단풍잎처럼

 

내 영혼

그렇게 살고 싶다

 

떠나고 싶다

죽고 싶다

 

삶과 떠남, 죽음이

하나다

 

 

 

2018.10.26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4 우리가 세상에 온 까닭 프란치스코 2018.11.08 40
403 닮고 싶다 당신을 프란치스코 2018.11.03 36
402 좋은 방, 좋은 얼굴, 좋은 마음 프란치스코 2018.11.03 53
» 삶과 떠남, 죽음 프란치스코 2018.10.26 69
400 소망 프란치스코 2018.10.25 34
399 내 간절한 소망은 프란치스코 2018.10.23 54
398 당신 모두가 다 좋다 프란치스코 2018.10.22 48
397 행복한 가을 노년 인생 프란치스코 2018.10.21 44
396 하늘과 산 프란치스코 2018.10.20 30
395 행복 기도 프란치스코 2018.10.18 43
394 사랑의 열매 프란치스코 2018.10.14 34
393 지혜 프란치스코 2018.10.02 44
392 단 하나의 소원 프란치스코 2018.10.02 64
391 하루가 다르다 프란치스코 2018.10.02 42
390 꽃처럼 살 수는 없나 프란치스코 2018.10.02 34
389 내 운명이자 사랑 프란치스코 2018.09.14 35
388 초탈 프란치스코 2018.09.14 20
387 하느님 그림, 하느님 시 프란치스코 2018.09.13 51
386 영혼靈魂의 속옷은 프란치스코 2018.09.13 19
385 이 행복에 사네 프란치스코 2018.09.11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