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2019.04.24 07:53

어머니의 품

조회 수 6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머니의 품

 

 

늦 봄비

에 촉촉이 젖은 대지

어머니의 품

 

흙내음

풀내음

꽃내음이 참 향기롭다

 

 

2019.4.24 아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 비움예찬 프란치스코 2017.11.17 112
315 소원 프란치스코 2017.10.05 150
314 당신이 되고 싶습니다 프란치스코 2017.09.03 192
313 소망 프란치스코 2017.08.29 104
312 자각自覺 프란치스코 2017.07.16 166
311 외롭고 그리운 섬 프란치스코 2017.07.13 159
310 희망의 꽃 프란치스코 2017.07.11 108
309 자유인 프란치스코 2017.07.01 119
308 향기맡고 프란치스코 2017.06.19 100
307 나무들 곁에서면 프란치스코 2017.06.15 102
306 영원을 산다 프란치스코 2017.06.14 81
305 가만히 바라보며 기다려라 프란치스코 2017.06.14 87
304 상처받지 마라 프란치스코 2017.06.11 111
303 오늘도 하느님 찾아 오셨다 프란치스코 2017.05.26 106
302 저마다 고운 얼굴 내밀고 프란치스코 2017.05.25 74
301 반복의 위대함 프란치스코 2017.05.10 128
300 내 여길 놔두고 프란치스코 2017.04.22 120
299 작은 봄꽃 수선화 프란치스코 2017.03.23 172
298 수도자의 삶 프란치스코 2017.03.22 208
297 나 이렇게 산다 프란치스코 2017.03.22 13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5 Next
/ 2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